금융  금융

금감원 "카드번호 도난 따른 부정사용 가능성 낮지만 피해 계속 감시"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2020-07-03  10:38:26
확대 축소
경찰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카드번호 대규모 도난사건과 관련해 카드 부정사용 가능성은 낮다고 금융감독원이 설명했다.

금감원은 서울지방경찰청이 수사중인 카드번호 도난사건에 적극적 수사공조를 진행해 신속한 피해 예방조치를 벌였다고 3일 밝혔다.
 
금감원 "카드번호 도난 따른 부정사용 가능성 낮지만 피해 계속 감시"

▲ 금융감독원 로고.


카드번호 도난사건은 용의자가 카드 결제단말기(POS)에 해킹프로그램을 설치해 카드번호와 유효기간 등 정보를 빼낸 사실이 지난해 7월 확인돼 경찰에서 수사를 시작한 사건이다.

금감원은 카드회사와 은행들이 경찰청으로부터 카드번호 정보를 받아 부정사용 방지시스템을 가동하며 소비자 피해 여부를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정사용이 감지되면 곧바로 소비자 휴대폰으로 이런 사실을 알리고 결제를 차단하는 조치다.

금감원은 카드번호가 유출된 유효카드 61만7천 개를 점검한 결과 최근 3개월동안 부정사용 138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이 정도는 통상적 수준으로 이번 사건과 관련성이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금감원은 금융회사들이 카드번호 도난과 연관된 소비자에 카드 재발급과 해외거래 정지 등을 권고하는 등 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이번 사건과 같이 카드번호 유출에 따른 부정사용이 발생하면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라 금융회사가 모든 금액을 보상해야 한다.

금감원은 "카드단말기 보안방식은 2018년 7월 이후 크게 강화됐다"며 "앞으로도 단말기 정보보안 수준을 점검하는 등 안전한 금융거래 확립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