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국제유가 올라, 리비아 내전으로 원유 공급 차질 우려 불거져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20-02-20  08:47:23
확대 축소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리비아 내전에 따른 원유 생산 차질 우려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

19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38%(1.24달러) 오른 53.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 
국제유가 올라, 리비아 내전으로 원유 공급 차질 우려 불거져

▲ 19일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2.37%(1.37달러) 상승한 59.12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리비아는 유엔 중재 아래 내전 종식을 위한 협상을 진행해왔으나 최근 트리폴리 항구가 반군의 공격을 받으면서 협상 중단을 발표했다”며 “이에 따른 원유 생산 차질 우려가 나오면서 국제유가가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미국 주택지표가 양호하게 발표되면서 경기 둔화 우려가 완화된 점 역시 유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