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오거돈,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력 위해 부산 여야 정치권 결집에 잰걸음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8-12  14:37:47
확대 축소
오거돈 부산시장이 김해신공항 재검증 등 동남권 관문공항을 놓고 한 목소리를 내기 위해 부산 정치권을 결집하는데 힘을 모으고 있다.

대구·경북 정계에서 오거돈 시장의 새로운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에 강하게 반대하는 만큼 갈라진 부산 정치권을 한데 모아 한 목소리로 대응할 필요성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오거돈,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력 위해 부산 여야 정치권 결집에 잰걸음

▲ 오거돈 부산시장.


12일 부산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지역 5개 정당이 참여하는 ‘경제원탁회의’를 추진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경제원탁회의가 구성되면 지역정계가 경제문제뿐 아니라 동남권 관문공항 등 중요한 현안에 관해서도 함께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원탁회의는 당초 유재중 한국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부산경제를 회복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시장은 여기에 부산 정당들이 초당적으로 대처해 공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는 방향을 추가로 제시하며 함께하기로 했다.  

이에 유재중 위원장은 5일 오 시장을 만나 “부산은 10년 동안 가덕도 신공항을 부르짖어왔다"며 “부산시에 이익이 되는 관문공항을 만든다면 절대 반대하지 않겠다”고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그동안 부산지역 자유한국당은 김해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오 시장과 의견을 달리하고 있었다. 

오 시장은 정부가 추진하는 김해신공항이 근본적으로 소음, 운영시간 제한, 안전 등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새로운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주장했지만 한국당 부산시당은 이를 두고 2020년 총선을 염두에 둔 ‘선거용 미끼상품’이라고 비판해왔다.

하지만 최근 유재중 의원이 한국당 부산시당 위원장에 오른 것을 계기로 오 시장이 유 위원장과 뜻을 모아 지역여론을 결집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유 위원장은 2011년 정부가 부산·울산·경남과 대구·경북을 대상으로 영남권 신공항(동남권 신공항)을 추진할 때부터 부산 가덕도가 공항 입지로 적합하다고 주장해왔다. 가덕도는 새로운 동남권 관문공항의 입지로 꼽히는 곳이다.

오 시장은 경제원탁회의를 통해 유 위원장 등 지역정계 관계자들을 주축으로 대구·경북지역이 주장하고 있는 김해신공항 재검증 반대의견에 대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 시장은 최근 유 위원장, 전재수 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과 회동을 하고 “대구·경북은 여야가 힘을 합쳐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부산에서도 여야가 같은 목소리를 내서 대구·경북 야권 국회의원을 설득하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해 이런 관측에 힘을 실었다.

정부는 2016년 영남권 신공항을 건설하는 대신 지금의 김해공항을 확장해 김해신공항을 건설하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새로 만들기로 결정했다. 통합신공항은 대구 군공항과 민간공항을 묶어 경북으로 이전하는 사업을 말한다.

하지만 오 시장을 중심으로 울산·경남 단체장들이 김해신공항에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지속적으로 제기했고, 결국 국무총리실은 이른 시일 안에 김해신공항사업을 다시 검증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에 대구·경북지역은 자유한국당과 민주당이 뜻을 모아 김해신공항에 대한 재검증 없이 당초 계획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김해신공항과 통합신공항이 영남권 전체 항공 수요를 토대로 계획된 만큼 김해신공항사업이 흔들리면 통합신공항을 건립하는 데까지 영향이 미칠 수 있다고 우려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대구·경북에 지역구를 둔 한국당 의원들은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신공항 문제는 관련 5개 지자체 합의와 국제적 공신력을 인정받는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 조사단의 용역을 통해 김해신공항으로 결론났다”며 “지역민의 합의를 무시한 일방적 김해신공항 재검증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오 시장과 같은 민주당 소속인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갑)도 “김해신공항 총리실 재검증 요구는 해당 지역에서 토건업을 하는 사람들, 부동산을 많이 보유한 사람들 등의 집요한 흔들기가 아닌지 염려스럽다”며 김해신공항 재검증에 부정적 의견을 나타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2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boj0808 |  2019-08-16 21:50:08
삭제
가덕도 공항건설하려는 시장님
불가사항이많은데
무슨대책이라도 마련해뒀나요
국민들께 대책 부터밝히고
국민투표합시다
국민들이 불찬성하면 가덕도공항 건설못합니다
하면될것같지만 불가능합니다
가덕도같이깊은 바다에 공항 은
무슨놈 의공항!!
푸른미래 |  2019-08-13 12:04:40
삭제
김해신공항 이전에 대한 의견은 지자체장들끼리
이불속 정치야합으로 결정되서는 않되며
이전을 해야 한다면 국민투표에 붙혀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유인즉 지자체 재정으로 충당할수없는
천문학적 재정지출이 국민의 세금으로 집행되기
때문이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