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행안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미뤄야”, 서울시 “납득 어려워”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8-08  15:27:22
확대 축소
행안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미뤄야”, 서울시 “납득 어려워”

▲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사업 상상도. <서울시>

행정안전부가 서울시에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사업 일정을 늦춰달라고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서울시는 행안부의 요청을 납득하기 어렵다는 뜻을 보이고 있다.

8일 서울시와 행안부 등에 따르면 행안부는 7월30일 서울시에 공문을 보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사업이 국민의 폭넓은 이해와 지지를 담고 대표성 있는 시민단체와 전문가의 참여 속에 추진돼야 한다고 본다”며 “전반적으로 사업일정의 조정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8일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서울시는 최선을 다해 행안부의 의견을 경청하고 사실상 대부분의 요구를 수용해 실무적으로 반영했다”며 “행안부가 공문까지 보내서 반대하는 이유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2021년 5월까지 광장 재구조화를 마치기로 계획했지만 행안부의 개입으로 일정이 늦춰질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현재 광화문광장을 양쪽으로 둘러싼 세종대로 10차선을 6차선으로 축소하고 광장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재구조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재구조화가 완료되면 기존 광화문광장은 2만4천㎡ 시민광장으로 확대되고 광화문 앞에는 3만6천㎡ 규모 역사광장이 조성된다.

이런 계획을 두고 최근 서울시와 행안부는 갈등을 빚어왔다.

행안부는 1월 보도자료를 내고 광화문 근처에 있는 정부서울청사 일부 부지와 건물이 재구조화사업에 포함돼 청사 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간접적으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후 서울시와 행안부는 지속해서 협의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7월25일 기자간담회에서 “서울시와 상당히 논의했지만 합의한 것은 없다”고 말해 다시 논란이 일었다.

진희선 부시장은 “5월부터 7월까지 10여 차례 협의를 거쳐 청사 기능의 문제와 관련해 행안부의 요구를 반영하기로 했다”며 “서울시는 행안부와 지속해서 협의하고 시민과 소통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사업을 일정대로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사업과 관련해 진영 장관에게 면담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