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 위해 자산매각과 노선정리 추진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9-04-01  16:38:19
확대 축소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경영 정상화를 위해 자산 매각, 비수익 노선 정리, 조직개편 등을 추진한다.

한 사장은 1일 아시아나임직원들에게 보낸 담화문에서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큰 불안을 느꼈을 임직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머리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우리에게 축적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과감한 혁신을 통한 수익성 개편과 시장의 신뢰 회복을 위해 중점 추진과제를 선정하고 이를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 위해 자산매각과 노선정리 추진

▲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 사장.


한 사장의 이번 담화는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회장에서 물러나는 박 회장에게 “시장의 우려를 해소하고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수준의 방안을 마련해 제출해 달라”고 말한 것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 사장은 “그룹 회장이 최고경영자로서 책임을 다하는 결정을 했다”며 “날로 치열해지는 항공 시장의 경쟁환경 속에서 지금 우리가 어떻게 해야 지속가능한 수익구조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함께 고민하고 결단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사장이 선정한 중점 추진과제는 △추가적 자산 매각 △노선체계 개편 △조직개편 등 3가지다.

한 사장은 중점 추진과제와 관련해 “추가적 자산 매각을 통해 유동성을 확보하고 금융권의 지원을 이끌어 낼 것”이라며 “또한 노선 운수권에 얽매이지 않고 과감하게 비수익 노선을 정리하고 항공기 운영대수를 축소해 수익성 위주의 노선체계로 재편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직을 시장환경 변화에 능동적이고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생산적이고 효율적 조직으로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3가지 중점 추진과제와 관련된 구체적 성과를 내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다.

한 사장은 “이미 3가지 중점 추진과제와 관련된 구체적 시행방안 도출과 빠른 실행을 위해 태스크포스가 구성돼 활동에 들어갔다”며 “운항, 정비, 캐빈(객실), 공항, 영업, 관리부문 전 임직원이 태스크포스 멤버라는 마음으로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사장은 “경영 책임을 맡은 사람으로서 현재 경영 상황과 관련된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며 “앞으로 주요 과제의 구체적 실행 방안과 관련해서는 임직원 여러분과 공유하며 소통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