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국토부, 도로표지판 글자 키우고 영문표기도 통일하기로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2019-03-13  11:19:39
확대 축소
국토교통부가 도로표지판의 글자를 키우고 영문표기를 통일하는 등의 개선안을 마련한다.

국토부는 안전한 도로환경 및 편리한 서비스 제공을 위한 도로표지판 개선안에 관한 의견수렴을 위해 14일 서울 양재도 더케이호텔에서 공청회를 연다고 13일 밝혔다.
 
국토부, 도로표지판 글자 키우고 영문표기도 통일하기로

▲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도로표지판 개선안에는 글자크기 확대, 고속도로의 관광지 안내 확대, 영문표기 통일 등의 내용이 담겼다.

국토부는 도로표지판의 글자 크기를 22cm에서 24cm로 늘리기로 했다.

고령 운전자가 도로표지를 쉽게 읽을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고령 운전자 숫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반영했다.

고속도로 표지판에 경주 역사유적지구, 안동 하회마을 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문화재를 안내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하나의 표지판에 지명과 관광지를 함께 표기해 복잡하고 설치방식도 제 각각이었다는 지적이 나옴에 따라 관광지 안내표지판은 별도로 설치하기로 했다.

도로표시판의 영문표기는 기준을 세워 통일하기로 했다.

현재 다양한 영문표기 방법이 혼재돼 외국인 운전자가 이해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예를 들어 ‘한강’을 표기할 때 ‘Hangang’, ‘Hangang River’, ‘Han River’ 등이 함께 쓰이고 있다.

영문표기 방법을 통일하기 위해 ‘안내지명 종류별 적용기준’을 세우고 각 기관에서 적용하기 쉽도록 영문표기 용례집도 배포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장영수 국토부 도로국장은 “고령 운전자 및 외국인 관광객 증가 등을 반영해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도로표지를 체계적으로 정비할 것”이라며 “도로표지판 개선안에 관해 공청회 등을 거쳐 최종안을 확정하고 도로표지규칙 및 지침을 개정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