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네이버 총수' 이해진, 네이버 주주총회에서 노조 요구에 응답할까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2019-03-07  15:01:09
확대 축소
이해진이 응답하라.’

네이버 노동조합이 단체행동에서 내건 피켓의 문구다.
 
'네이버 총수' 이해진, 네이버 주주총회에서 노조 요구에 응답할까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네이버 노조가 네이버 주주총회에서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에게 노사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강하게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7일 네이버 노조 관계자에 따르면 네이버 노조는 네이버 주식을 지닌 조합원들에게 위임장을 받아 22일 경기도 분당 네이버 본사에서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한다.

주주총회에서 어떤 질의를 할지 등 세부내용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네이버 노조 관계자는 “현재의 갈등상황을 알린다기보다는 건강한 노사관계 성립이 필요하다는 점을 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노조는 회사 운영방향 등에 관해 투명하게 소통할 것, 네이버 자회사와 손자회사 노동자들을 정당하게 대우할 것, 권한을 지닌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가 문제 해결에 책임있는 태도를 보일 것 등을 요구해왔다.

특히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가 소통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해왔다. 노사관계와 교섭에 진전이 있기 위해서는 권한을 지닌 경영진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네이버 노조의 쟁의행위 현장에도 ‘이해진이 응답하라’, ‘네이버는 총수가 왕’ 등의 피켓이 눈에 띄었다.  

오세윤 네이버 노조 지회장은 6일 2차 쟁의행위 현장에서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등 경영진은 권한 없는 사람을 방패막이로 내세우며 소통을 거부하고 있다”며 “너무 대답이 없어서 살아있는지 궁금할 지경”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네이버를 창립한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는 2017년 9월 네이버 동일인으로 지정됐다.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는 그 뒤 1500억 원대의 자사주를 팔아 네이버 주식 지분율을 3%대로 낮추고 2018년 3월에는 사내이사에서 물러났다. 19년 만에 네이버 경영에서 손을 떼고 네이버의 미래를 위한 글로벌 전략에만 전념하겠다는 뜻을 내놓았다.

현재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는 네이버 이사회에 소속해 있지 않지 않아 주주총회 참석 의무도 없다.

하지만 네이버 노조는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가 여전히 네이버 경영의 모든 권한을 지니고 있다고 보고 있다. 

네이버의 한 직원은 “현재 맡고 있는 프로젝트도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의 승인을 받고 진행하고 있다”며 “사업의 방향성과 프로젝트의 진행 여부에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가 관여하지 않는다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공정거래위원회도 2018년 5월 총수가 있는 49개 대기업의 경영실태 조사 뒤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의 동일인 지위를 유지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글로벌투자책임자라는 직책이 네이버에 여전히 지배적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 글로벌투자책임자를 대기업 네이버의 총수로 본 것이다. 

네이버가 해외시장 진출에 힘을 쏟고 있는 기술기업인 만큼 글로벌투자책임자 직책이 가장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는 것이다.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는 2018년 기준으로 네이버 전체 매출의 37.4%를 차지하는 자회사 라인의 회장이기도 하다.

네이버 노조에는 네이버 본사 외에 네이버쇼핑의 고객센터 등 업무를 담당하는 손자회사 컴파트너스와 클라우드 전문 자회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이 참여하고 있다.

2019년 3월 기준으로 2천여 명의 조합원이 가입했고 이 가운데 본사 직원이 1200여 명이다. 전체 직원의 25~30% 정도가 가입한 셈이다.

네이버 노조는 15차례에 걸친 회사 측과 교섭이 결렬된 뒤 2월20일과 3월6일 두 차례에 걸쳐 네이버 본사 1층 로비에서 피켓 등을 들고 쟁의행위를 벌였다. 

20일에는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산하에 있는 넥슨과 같은 게임기업, 정보통신(IT)기업과 연대투쟁에 나선다.

네이버는 22일 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네이버 직원들에게 주식매수청구권(스톡옵션)을 부여하는 안건과 일부 사외이사 선임 안건 등을 상정한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