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김동연 전임 경기지사 남경필 이재명 만나 협치 자문, “연정모델 검토”

임도영 기자
2022-06-08   /  16:46:10
[비즈니스포스트]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남경필·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와 만나 여당과의 도정 협치를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김 당선인은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이재명 의원 사무실을 찾아 전임 도지사인 이 의원을 만났다.
 
김동연 전임 경기지사 남경필 이재명 만나 협치 자문, “연정모델 검토”

▲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과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8일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당선인은 이 의원에게 "전임 도지사시니 가르침을 받고 좋은 말씀을 듣겠다"고 했고 이 의원은 "나보다 훨씬 더 잘 하실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 의원은 김 당선인의 최근 도정 협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이 의원은 "도정을 통합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며 “궁극적으로 다 도민을 위해서 일하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좋은 장점을 취해 같이 가면 좋다”고 응원했다.

김 당선인은 7일 국민의힘 경기도당을 방문해 국민의힘 측 인사의 경기도지사직인수위원회 참여를 끌어냈다.

김 당선인이 국민의힘 경기도당위원장인 김성원 의원과 소통하고 있다고 하자 "김 의원은 내가 도정을 할 때도 서로 협력했던 분"이라고 평가했다.

김 당선인은 앞서 이날 정오께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남 전 도지사와도 만나 오찬을 함께 하며 도정운영과 관련한 조언을 들었다.

김 당선인은 회동을 마친 뒤 "남 전 지사가 협치와 연정에 관한 오랜 경험과 그 과정에 있었던 정책연대, 인사·예산권 연정 등 많은 말씀을 했다"며 "어제 국민의힘 경기도당을 방문해 협치를 얘기한 것을 두고는 굉장히 바람직한 일이라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남 전 지사는 기초지자체장들과의 소통 문제와 권한 배분, 그 과정의 투명성도 굉장히 강조했다"며 "특히 도의회가 딱 반반(더불어민주당 78명, 국민의힘 78명)인 상황에서 정무적 판단과 여러 가지 나올 수 있는 문제들에 관한 조언도 했다"고 덧붙였다.

남 전 도지사는 경기지사로 재직하던 2014~2018년 도와 도의회 사이 연정으로 주목받았다. 그는 당시 민주당 출신 인사를 연정부지사에 임명하고 민주당이 다수당인 도의회와 합의해 생활임금 등 사업을 추진하기도 했다.

김 당선인은 “정치공학이 아닌 도민을 위한 진정성을 가질 것”이라며 “낮은 단계인 협치에서 시작해 중장기적으로 연정모델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임도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경기지사 신승 김동연 “민주당 개혁 씨앗”, 김은혜 “최선 다했으나 부족”
  2. 김동연 경기도지사 선거 막판 대역전, 단숨에 민주당 간판으로 부상
  3. 민주당 이낙연계·정세균계 모임 해체, "당내에 남은 분란의 싹 도려내야"
  4. 이준석 당권 재도전 여지 열어놔, 이재명 당권 도전엔 “재미 있을 것"
  5.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윤호중 "지방선거 결과에 책임지고 전원 사퇴"
  6. [오늘Who] 이준석 잇단 승리로 '선거의 왕자' 등극, 정치적 입지 다졌다
  7. 국민의힘 광역 12곳 기초 145곳 차지해 압승, 교육감은 진보 보수 균형
  8. 국회의원 보궐선거 이재명 안철수 당선, 국민의힘 3곳 민주당 1곳 확보
  9. 국민의힘 출구조사에 "이겼다" 환호, 김은혜 유정복 이름 연호하기도
  10. [출구조사 수도권 보선] 성남 분당갑-안철수 인천 계양을-이재명 우세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