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건설

현대건설, 올해 해외수주 회복에 총력전

이헌일 기자 queenlhi@businesspost.co.kr 2016-01-27  18:47:11
확대 축소

현대건설이 해외사업 손실을 줄이고 국내에서 주택사업을 확대한 덕분에 지난해 실적이 늘어났다.

그러나 해외수주는 크게 부진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매출 19조1221억 원, 영업이익 9866억 원을 냈다고 27일 발표했다.

  현대건설, 올해 해외수주 회복에 총력전  
▲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
2014년보다 매출은 10%, 영업이익은 2.9% 늘어난 것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해외사업 손실을 최소화하고 국내 주택시장 활황에 힘입어 사업을 확장해 2014년에 비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어났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세계적인 경기불황과 저유가 등 악재 속에서도 아랍에미리트 사브(SARB) 원유처리공사와 같은 대형 프로젝트를 진행해 해외 매출이 늘어났다.

국내에서도 주택시장의 호황으로 주택 공급물량을 크게 늘렸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전국에서 모두 2만1575세대의 주택을 공급했는데 이는 2014년 9215세대를 공급한 데 비해 134% 넘게 늘어난 것이다.

그러나 지난해 수주는 2014년보다 크게 줄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19조8245억 원을 수주했다. 이는 2014년보다 27.1% 줄어든 것이다.

해외수주가 크게 줄어들면서 수주실적이 부진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해외에서 9조9058억 원을 수주했는데 2014년에 비하면 50% 넘게 줄어든 것이다.

저유가로 중동국가의 공사 발주가 줄어든 점이 영향을 끼쳤다.현대건설은 올해 해외수주를 늘려 2014년 수준으로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현대건설은 올해 매출 19조1221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다. 수주잔고가 2014년과 비슷하게 유지되고 있어 매출을 방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건설은 올해 신규수주 27조3300억 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신규수주액보다 37.9% 늘어난 것이다.

현대건설은 올해 해외에서 16조4173억 원을 수주해 지난해보다 해외수주가 65.7%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중동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란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제가 풀리면서 이란의 공사 발주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회사인 아람코도 그동안 보류했던 공사를 발주할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헌일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