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경기도, 793개 중소중견기업 스마트공장 전환 지원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19-02-19  11:48:04
확대 축소
경기도가 낡고 오래된 중소중견기업 공장을 스마트공장으로 바꾸는 데 힘쓴다.

경기도는 19일 경기테크노파크, 경기대진테크노파크와 함께 경기도 안에 있는 중소중견기업 793곳을 대상으로 ‘2019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경기도, 793개 중소중견기업 스마트공장 전환 지원

▲ 이재명 경기도지사.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은 오래된 중소중견기업 공장을 정보통신기술(ICT)이 접목된 스마트 공장으로 바꾸거나 첨단 설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개선비용의 50%는 국비로 지원한다. 경기도는 이미 국비 756억 원을 확보했다.

경기도는 스마트공장 관련 설비와 솔루션을 처음으로 도입하는 기업에 최대 1억 원, 시설 신규 구축과 기존 설비 시스템의 기능 향상을 추진하는 기업에 최대 1억5천만 원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모두 1971곳의 공장스마트화를 지원했다.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기업의 생산성은 30% 증가하고 제품 불량률은 43.5%, 원가는 15.9%, 산업재해는 22%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평원 경기도 과학기술과장은 “글로벌 경쟁에 참여하려면 불량률 감소를 통한 경쟁력 향상이 필수 요소인데 스마트공장이 해법으로 인식되고 있다”며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