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부동산

가장 기대되는 윤석열 부동산 공약은 ‘생애최초주택 가구 LTV 개편’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2022-04-11  08:56:03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동산 공약 가운데 생애최초주택 가구의 대출규제 개편에 관한 기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직방에 따르면 3월17일부터 31일까지 직방 애플리케이션(앱) 접속자 858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설문을 진행한 결과 가장 기대되는 부동산 공약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18.2%가 ‘생애최초주택 가구의 LTV 인상, 개편’ 공약을 꼽았다. 
 
가장 기대되는 윤석열 부동산 공약은 ‘생애최초주택 가구 LTV 개편’

▲ 직방 로고.


LTV는 은행들이 주택을 담보로 대출을 해줄 때 적용하는 담보가치(주택가격) 대비 최대 대출가능 한도인 주택담보대출비율을 뜻하는 말이다.

그 다음으로 기대되는 부동산 공약은 2022년 공시가격을 2020년 수준으로 환원(15.3%)한다는 것이었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조치(10.8%), 5년 동안 250만 호 이상 공급(10.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부동산 공약에 관한 선호도는 주택보유 여부에 따라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유주택자로 응답자 범위를 좁히면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조치(17.1%)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이어 2022년 공시가격을 2020년 수준으로 환원(14.4%), 취득세 부담인하(11.3%), 종합부동산세와 재산세 통합(10.9%) 등 순이었다.

반면 무주택자는 생애최초주택 가구의 LTV 인상, 개편이 29.9%, 5년 동안 250만 호 이상 공급이 16.9%, 2022년 공시가격을 2020년 수준으로 환원이 16.6%, 공공임대주택의 양적·질적 확충이 10.2%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도 차이를 보였다. 

20~40대 이하 그룹에서는 생애최초주택 가구의 LTV 인상, 개편(25.5%)을 가장 기대되는 공약으로 꼽았다. 

2022년 공시가격을 2020년 수준으로 환원(15.0%), 5년 동안 250만 호 이상 공급(12.4%)등이 그 뒤를 이어 주택마련과 관련있는 공약들이 상위를 차지했다. 

50대 이상 그룹에서는 2022년 공시가격을 2020년 수준으로 환원(15.6%) 응답이 가장 많았고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조치(14.8%), 취득세 부담 인하(9.7%) 등 순으로 나타났다. 

새 정부에서 가장 필요한 부동산정책을 묻는 질문에는 유주택자는 부동산 세제 개선을(28.6%), 무주택자는 대출 제도 개선(25.9%)를 각각 첫 번째로 꼽았다. 

직방 관계자는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주춤했던 시장이 최근 기대감으로 꿈틀거리고 있다”며 “부동산 정책은 모두를 만족시키기 어려운 만큼 정책의 우선순위와 핵심정책 추진에 세심한 접근이 필요하고 정책변화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혜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