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임종석 30일 검찰조사 받기로, “선거개입 의혹은 윤석열의 짜맞추기”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20-01-29  12:17:46
확대 축소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검찰조사를 받는다. 

임 전 실장은 2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30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고 알렸다. 
 
임종석 30일 검찰조사 받기로, “선거개입 의혹은 윤석열의 짜맞추기”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청와대가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임 전 실장은 “이번 사건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일부 검사들이 무리하게 밀어붙인 것으로 수사가 아니라 정치에 가깝다”며 “객관적 사실관계를 쫓은 것이 아니라 정치적 목적으로 기획해 짜맞추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윤 총장이 울산지방검찰청에서 1년8개월 이상 덮어뒀던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갑자기 이첩한 뒤 청와대를 겨냥해 전혀 엉뚱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며 “거의 전적으로 이 일에 몰두해 별건의 별건수사로 확대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기획재정부와 경찰청 등을 압수수색했다. 청와대 직원 20명 이상을 소환조사하기도 했다.  

이를 놓고 임 전 실장은 “이번 사건을 정치적 목적을 이루기 위해 검찰총장이 독단적으로 행사한 검찰권 남용으로 규정한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그 목적이 국회 입법을 막으려는 것인지 인사 저항인지 예단하지 않겠지만 윤 총장은 그 뜻을 이루기는커녕 검찰을 향한 국민의 신뢰만 잃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사건에 매달리는 검찰총장의 태도에서 최소한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찾아볼 수 없다”며 “무리한 수사를 넘어 정치·선거개입의 잘못된 길을 가고 있지는 않은지 깊은 성찰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검찰은 29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도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 비서관은 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었다. 

검찰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비리 첩보가 청와대에서 울산지방경찰청으로 넘어가는 과정에 이 비서관이 개입했을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다.  

이 비서관은 조사를 받기 전 일부 매체에서 보도한 ‘소환조사 불응’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검찰에 13일과 17일 두 차례 걸쳐 보낸 등기우편을 통해 출석요청에 관련된 입장을 명시했다”며 “휴대전화를 꺼놓고 소환에 불응했다는 보도도 있는데 검찰 전화를 피하기 위해 긴요한 휴대전화를 꺼놨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