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고려대 성균관대, 교육부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서 탈락

백승진 기자 bsj@businesspost.co.kr 2019-05-07  16:59:36
확대 축소
고려대와 성균관대 등 10개 대학이 ‘2019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서 탈락했다.

교육부는 7일 2019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중간평가 결과를 발표하고 탈락한 10개 대학은 신규 지원하는 21개 대학과 함께 재평가해 10개 대학을 추가로 선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려대 성균관대, 교육부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서 탈락

▲ 교육부 로고.


교육부는 대학이 학생과 학부모의 대입 부담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대입전형을 개선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2014년부터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2019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예산은 모두 559억4천만 원이다. 

이번 평가는 유형Ⅰ(수도권1·수도권2·지방1·지방2·특수목적)과 유형Ⅱ(지방 중소형 대학)로 나눠 진행됐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은 2년 동안 이뤄진다. 단 1년 후 중간평가에서 하위대학(10여 개 대학)에 속하는 대학에는 지원이 중단된다.

이번 중간평가는 67개 대학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교육부는 각 대학의 2018년 사업 운영실적과 2019년 사업계획, 2020~2021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 등을 평가에 활용했다.

중간평가 결과 유형I에서는 △건국대, 경기대, 경희대, 국민대, 단국대, 동국대, 명지대, 서울대, 숭실대, 인하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수도권1·13개 대학) △가톨릭대, 강남대, 광운대, 대진대, 서강대, 서울시립대, 서울여대, 세종대, 아주대, 안양대, 인천대(수도권2·11개 대학) △강원대, 경북대, 경상대, 계명대, 공주대, 대구대, 동아대, 동의대, 부경대, 원광대, 전남대, 조선대, 충남대(지방1·13개 대학) △부산가톨릭대, 선문대, 순천향대, 안동대, 전주대, 충북대, 한국교통대, 한남대, 한림대, 한밭대(지방2·10개 대학) △경인교대, 광주교대, 금오공대, 부산교대, 진주교대(특수목적·5개 대학) 등 53개 대학이 계속지원 대학으로 선정됐다. 

유형II(지방중소형)에서는 강릉원주대, 건국대 글로컬, 군산대, 대구한의대, 청주교대 등 5개 대학이 계속지원 대학으로 선정됐다.

반면 고려대, 성균관대, 부산대, 전북대, 숙명여대, 한국교원대, 서울과기대, 순천대, 우석대, 한동대 등 10개 대학은 중간평가에서 탈락됐다. 

교육부에 따르면 고려대는 입학사정관 규모와 고른 기회전형 비율이 낮고 학생부교과전형에서 학생부 비중보다 면접 비중이 높은 점 등이 낮은 평가에 영향을 미쳤다. 

교육부는 6월 초에 중간평가 탈락 10개 대학과 신규 신청 21개 대학을 대상으로 추가 선정평가를 실시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계속지원 대학에는 입학사정관 수 등을 고려해 최소 지원금을 우선 배분한 뒤 추가 선정평가가 끝나면 최종 지원금을 확정할 것”이라며 “추가 선정평가를 통해 지원사업에 재진입한 대학은 추가 선정평가 순위가 아닌 중간평가 순위를 적용해 지원금을 산정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승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1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macmca |  2019-05-07 23:47:57
삭제
국사(성균관교육. 성균관대가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을 승계하여 6백년 역사)및 ,세계사 교육등을 지속시키고 있기 때문에,성대의 최고(最古,最高)대학 학벌자격은 변치 않습니다.한국의 Royal대는 국사에 나오는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을 승계한 성균관대. 그리고 교황윤허 서강대.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