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 이전 계획에 우려 표명, "시일 촉박해 무리"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03-21  17:07:53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청와대가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계획이 무리라는 의견을 내놨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추진하는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청와대가 정면으로 제동을 걸면서 현 정부와 차기 정부가 힘겨루기를 하는 모양새가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의 회동도 아직 성사되지 않고 있어 당분간 갈등을 해소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 이전 계획에 우려 표명, "시일 촉박해 무리"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추진 중인 청와대 집무실 이전 등과 관련 정부 입장 등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1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확대관계장관회의 결과를 발표하며 “새 정부 출범까지 얼마 남지 않은 촉박한 시일 안에 국방부, 함참,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실 등 보좌기구 및 경호처 등이 이전한다는 계획은 무리한 면이 있어 보인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앞서 논의돼야 할 사항이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박 수석은 “현 청와대 중심으로 설정된 비행금지구역 등 대공방어체계를 조정해야 한다”며 “시간에 쫓겨야 할 급박한 사정이 있지 않다면 국방부, 합참, 청와대 모두 더 준비된 가운데 이전을 추진하는 게 순리”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끝날 때까지는 현 정부가 안보관련 사항을 책임져야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수석은 “임기가 끝나는 마지막 날 밤 12시까지 국가안보와 군 통수는 현 정부와 현 대통령의 내려놓을 수 없는 책무”라며 “국방부 합참 관련 기관 등은 마지막 순간까지 흔들림 없이 임무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당선인은 대통령 집무실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겠다며 모두 496억 원의 예비비를 지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인수위법 7조에 보면 인수위 업무에 따른 것 뿐만 아니라 관계 부처에 협조를 요청할 근거가 마련돼 있다"며 "그래서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검토를 거쳐 내일 국무회의에 상정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나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집무실 이전에 반대 의견을 밝힘에 따라 22일 국무회의에는 관련 예비비 편성 안건이 상정되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청와대는 윤 당선인과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관해 협의할 뜻이 있음을 내비쳤다.

박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도 과거 대선 때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공햑한 바 있어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드리는 데는 공감한다”면서 “정부는 당선인 측과 인수위원회에 우려를 전하고 필요한 협의를 충분히 거쳐 최종 입장을 결정할 것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의 회동에서 집무실 이전 방안을 논의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그러나 두 사람의 회동은 16일 예정됐다 한 차례 무산된 후 아직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

박 수석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두 분이 만나게 되면 국민 곁으로 청와대가 더 가겠다고 하는 당선인의 의지를 어떻게 잘 실현할지 폭넓게 말을 나눌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