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조원태, 대한항공 오너경영인 신뢰회복을 홀로 짊어지다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9-03-31  07:30:00
확대 축소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이 한진그룹 오너 일가 유일한 경영자로 신뢰회복을 이끌어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짊어지고 있다.

31일 대한항공 안팎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조 사장이 국민연금과 외국인 투자자들을 비롯한 주주들에게 아버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는 다르다는 인식을 심어줘야 할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졌다.
 
조원태, 대한항공 오너경영인 신뢰회복을 홀로 짊어지다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


조 사장은 조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 실패로 유일하게 남은 오너경영인이 됐다.  

조 사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임기는 2021년 3월까지다. 하지만 이미 주주들이 대표이사를 끌어내릴 수 있다는 선례가 생겨난 만큼 조 사장의 부담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였다.

조 회장이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에 실패하면서 대한항공의 경영에 영향을 미치기 어렵게 됐지만 조 회장 일가를 향한 여론은 여전히 곱지 못하다.

조 회장이 조원태 사장을 통해 대한항공의 경영에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조 사장이 주주와 시장은 물론 사회적 시선까지 염두에 두고 오너 일가를 대표해 신뢰회복을 추진해야 하는 과제를 안은 셈이다. 
 
2019년이 대한항공 창립 50주년을 맞은 해인 만큼 조 회장이 이미지 회복의 기회로 삼을 수 있다. 조 회장의 연임 실패로 ‘오너 리스크’를 둘러싼 논란이 어느 정도 해소된 점도 조 사장에게는 긍정적 환경이다.

올해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도 조 사장이 대한항공의 이미지 쇄신을 꾀하는 데 기반이 될 수 있다.  국제항공운송협회 연차총회가 한국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차총회의 서울 개최가 결정된 것에는 대한항공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 사장은 최근 들어 내부 직원들을 독려하는 데 적극으로 나서고 있다.

조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대한항공이 50년 동안 쉽지 않은 도전을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함께 그 길을 걸어온 임직원들 덕분”이라며 “대한항공은 새로운 100년을 임직원들에게 보답하는 자세로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을 둘러싼 곱지 않은 시선을 고려해 50주년 기념식에서 장기근속직원들을 표창하는 행사를 내부적으로 진행하기도 했다. 

조 사장이 조 회장 일가의 ‘갑횡포(갑질)’ 논란에서 한 발짝 물러서 있다는 점 역시 조 사장이 대한항공 경영에서 신뢰회복의 발판으로 삼을 수 있다.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의 필리핀 가사도우미 갑횡포 의혹,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회항과 자녀 학대 의혹,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 의혹 등이 제기되는 동안 조 사장의 도덕적 흠결은 상대적으로 부각된 것이 별로 없다. 

다만 인하대학교 부정 편입학과 관련된 의혹이 아직 말끔히 해소되지 않은 점은 조 사장에게 부담으로 남아 있다. 인하대학교 총동문회는 27일 성명서를 내고 조 사장을 총동문회에서 제명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