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박근혜 "서민금융진흥원, 서민금융 울타리 돼야"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6-09-23  13:27:36
확대 축소

  박근혜 "서민금융진흥원, 서민금융 울타리 돼야"  
▲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서민금융진흥원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이 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서민금융 지원의 혁신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23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서민금융진흥원 출범식에서 “서민금융진흥원을 설립해 서민금융의 통합지원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며 “이를 토대로 서민들의 금융생활을 더욱 든든하게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서민금융진흥원은 서민금융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기 위해 미소금융과 햇살론, 바꿔드림론 등 여러 곳에 나뉘어있던 서민금융의 재원과 조직, 기능 등을 통합해 설립됐다.

박 대통령은 서민금융의 3대 혁신안으로 ∆지원대상 선정 ∆적정한 상품개발 ∆전달체계를 꼽았다.

박 대통령은 현재의 신용평가방식으로는 상당수의 국민들이 지원대상이 되기 어려운 현실을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서민금융의 정체성과 지속성을 함께 지켜낼 수 있도록 지원대상 선정방식을 혁신해야 한다”며 “당장 신용과 담보로 일반 금융회사를 이용할 수 없어도 상환능력과 의지가 확실하면 지원대상이 될 수 있는 고유한 평가기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철저하게 수요자 입장에서 수요자 중심의 상품을 마련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한다”며 “상품 브랜드를 통일해 인지도를 높이고 수요자의 특성과 자금용도에 맞는 다양한 상품이 공급되도록 서민금융 상품체계를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재무조정 프로그램의 탄력적 운영도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각자 처지가 다른 분들을 하나의 틀에 맞추다보니 실제 재기로 이어지지 못하는 안타까운 일들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박 대통령을 비롯해 진웅섭 금융감독원장과 주영섭 중소기업청장, 김윤영 서민금융진흥원장 등 180여 명이 참석했다.

금융위원회는 서민금융진흥원를 중심으로 서민자금 지원과 관련 상담 및 교육 기능을 일원화한다. 올해 안에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33곳을 세워 서민금융진흥원을 비롯한 신용회복위원회와 캠코 등 유관기관이 서민금융 서비스를 한 장소에서 제공하기로 했다.

신흥금융진흥원에는 신한은행과 KB국민은행, 우리은행, NH농협은행, 하나은행 등 5대 은행과 자산관리공사(캠코)가 25억 원씩 출자했다. 생명보험회사와 손해보험회사도 각각 17억 원, 11억 원을 출자했다. 추가적으로 미소금융 사업을 위한 1조1천억 원 규모의 휴면예금과 기부금을 휴면예금관리재단으로부터 승계받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