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일본언론 “중국 작년 반도체 자급률 16%에 그쳐 목표에 미달”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2021-10-13  11:39:26
확대 축소
중국 정부가 반도체 자급률을 7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중장기 목표를 두고 있지만 실제 성과는 아직 미흡한 수준이라고 일본언론이 보도했다.

닛케이아시아는 13일 “중국 반도체기업을 육성하려는 중국 정부의 노력에도 반도체 자급률을 끌어올리는 일은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일본언론 “중국 작년 반도체 자급률 16%에 그쳐 목표에 미달”

▲ 중국 YMTC의 메모리반도체공장 조감도.


시장 조사기관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전체 반도체 수요에서 현지 생산 반도체가 차지한 비중은 16%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다른 국가 반도체기업이 중국 공장에서 생산한 물량을 제외하면 실제 중국 반도체기업을 통한 자급률은 6%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반도체 자급률을 3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내놓았는데 목표치에 크게 미달한 것이다.

닛케이아시아는 “중국 정부가 현지 반도체기업에 자금지원과 세제혜택 등을 제공하며 적극적으로 육성 전략에 힘을 실었지만 성과가 다소 부진하다”고 보도했다.

중국에서 반도체 수요가 단기간에 급증해 지난해까지 반도체 수입을 크게 늘릴 수밖에 없었다는 점이 이유로 꼽힌다.

지난해 중국이 해외에서 수입한 반도체는 약 3500달러 규모로 2014년과 비교해 6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로 물류 차질이 빚어져 중국 반도체기업들이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장비를 수입하기 어려워진 점도 배경으로 꼽힌다.

다만 닛케이아시아는 중국 정부가 반도체 자급 목표를 달성하는 데  속도를 늦추려 할 가능성은 낮다고 바라봤다.

닛케이아시아는 “중국 정부의 지원을 받은 샤오미 등 여러 기업들이 현지 반도체기업에 자금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반도체 자급 목표를 추진하는 데 지속적으로 힘이 실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