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네이버 뉴스 알고리듬 검토위 출범, 위원장에 맹성현

서하나 기자 hana@businesspost.co.kr 2018-05-30  12:57:39
확대 축소
네이버가 뉴스 서비스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뉴스 알고리듬 검토위원회를 만들었다.

네이버는 29일 퓨터 공학, 정보학, 커뮤니케이션 등 모두 3개 분야의 전문가 11명으로 꾸려진 ‘검색 알고리듬 검토위원회 추천위원회’를 통해 뉴스 알고리듬 검토위원회를 만들고 위원장에 맹성현 카이스트 전산학 교수를 선임했다고 30일 밝혔다.
 
네이버 뉴스 알고리듬 검토위 출범, 위원장에 맹성현

▲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뉴스 알고리듬 검토위원회는 일공지능과 알고리듬을 바탕으로 하는 ‘뉴스검색’을 시작으로 '에어스(AiRS)', '인공지능(AI) 헤드라인' 등 네이버 뉴스홈 기사 배열 알고리듬까지 네이버 뉴스 서비스를 구성하는 핵심 알고리듬 전반을 검토한다.

3분기 네이버 뉴스 서비스의 데이터 처리 및 모델링 과정에서 적절성을 검토한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을 세웠다.

맹성현 뉴스 알고리듬 검토위원회 위원장은 “뉴스 검색과 기사 배열에 이용되는 알고리듬뿐 아니라 인공지능 기계학습 데이터와 실험 절차 등 여러 관점에서 경쟁력 있는 서비스가 개발되고 있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서포트 리더는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에게 네이버 뉴스를 구성하는 인공지능 알고리듬을 검토받고 해당 기술을 통해 서비스 운영 투명성을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말 뉴스 서비스 혁신을 위해 ‘운영혁신 프로젝트’ 조직을 새로 만들어 기사 배열과 알고리듬 관련 외부 전문가의 검증을 받겠다고 발표했다.

1월 사용자, 시민단체, 학계, 정계, 언론계 등 외부 인사로 구성된 ‘기사 배열 공론화 포럼’을 구성했다. 3월에는 실제 서비스 이용자로 구성된 ‘댓글 정책 이용자 패널’을 발족해 뉴스 댓글 운영 원칙과 정책 등을 논의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서하나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