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 감정이 '불안'에서 '분노'로 바뀌고 있다

이정은 기자 jelee@businesspost.co.kr 2020-03-04  11:49:35
확대 축소
코로나19의 뉴스를 접할 때 '분노'를 느끼는 비중이 크게 늘어 국민감정의 양상이 달라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의 확산이 지속돼 '일상 절반이 정지된 것'으로 느끼는 비중이 늘어난 반면 청와대와 언론을 향한 신뢰는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 감정이 '불안'에서 '분노'로 바뀌고 있다

▲ 3일 119구급대 구급차량들이 경증 확진자를 태우기 위해 대구시 수성구 노변동 대구스타디움에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한국헬스커뮤니케이션 학회장) 연구팀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2월25일~28일 전국 1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코로나19로 일상이 절반 이상 정지된 것으로 느낀다'는 응답이 59.8%로 조사됐다. 

이 수치는 같은 연구팀이 1월31일∼2월4일(1차조사) 진행한 설문결과에서 조사된 비중(48%)보다 10%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반면 ‘일상에 코로나19가 미치는 영향이 전혀 없다’는 응답은 1차 설문결과 10.2%로 조사됐는데 이번에는 4.2%로 줄었다.

코로나19 관련한 뉴스를 보게 될 때 느끼는 감정을 묻는 설문에서는 '분노'의 비중이 대폭 커졌다.

1차 조사 때는 코로나19 뉴스와 관련해 불안(60.2%), 공포(16.7%), 충격(10.9%), 분노(6.8%)의 순서로 느끼는 감정이 조사됐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불안(48.8%)에 이어 분노가 21.6%로 나타나 비중이 크게 올랐다. 그 다음으로 충격(12.6%), 공포(11.6%), 슬픔(3.7%), 혐오(1.7%)의 순서로 나타났다. 

국민이 느끼는 코로나19의 위험성도 높아졌다.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높다'는 응답은 19.8%, '낮다'는 응답은 29.2%로 조사됐다.

유 교수는 "이 같은 조사결과는 코로나19와 관련한 국민감정의 양상이 달라졌음을 의미한다"며 "사망자가 늘어나고 마스크를 구할 수 없고 자가격리 규칙을 어기는 사례를 보면서 느끼는 불안은 불신과 결합하는 것이기 때문에 책임감을 보여줄 수 있는 소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대구와 경북지역 주민들이 받는 스트레스가 심각한 수준으로 집계됐다. 

대구·경북지역 응답자들은 '스스로를 무기력하고 아무 힘도 없는 사람이라고 느끼게 한다'(65%, 전체 설문응답 58.1%), '내가 보기에 아주 정의에 어긋나고 불공정하다'(76.3%, 전체 67.4%), '내 감정에 상처를 주고 상당한 정도의 울분을 느끼게 한다' (71.2%, 전체 60.5%) 등으로 조사돼 전체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 교수는 "대구 지역사회의 정신심리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이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의 대응에는 긍정적 평가가 나타났으나 국가리더십 및 언론 등을 향한 신뢰는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의 위기대응과 관련해서 검역은 49.2%의 긍정평가로 1차 조사(41.1%)보다 8.1%포인트 상승했고 방역도 57.9%가 '잘하고 있다'고 응답해 1차 때(43.8%)보다 14.1%포인트 높아졌다.

질병관리본부와 관련해서는 81.1%가 신뢰한다고 응답해 1차 설문조사 때의 74.8%보다 6.5%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청와대에 관한 신뢰는 49.5%로 1차 조사(57.6%)보다 8.1%포인트 하락했고 언론에 관한 신뢰는 39.9%로 1차 설문 때(46.4%)보다 6.5%포인트 떨어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