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서울시, ‘걷는 도시 서울’ 만들기에 5년 간 6400억 투입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5-30  11:27:21
확대 축소
서울시가 2023년까지 6420억 원을 투자해 보행자 중심 교통환경을 조성한다.

서울시청은 30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2차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 ‘걷는 도시 서울’ 만들기에 5년 간 6400억 투입

▲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는 보행자를 최우선으로 두는 ‘걷는 도시, 서울’을 완성하기 위해 앞으로 5년 동안 모두 6420억 원을 투입한다.

2023년까지 현재 16.7% 수준인 교통수단의 보행 분담률을 20%까지 올리고 인구 10만 명당 보행 사망자 수는 1.67명에서 0.84명으로 줄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서울시는 보행공간의 확충, 첨단기술 보행시설과 보행자 안전 확대, 민간주도·공공협력을 통한 보행사업 선순환체계 구축 등 3개 분야에서 여러 사업을 추진한다.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 기관마다 관리되는 각종 교통안전 관련 데이터를 통합해 ‘보행안전지도’를 작성한다. 보행안전지도를 활용해 보행자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를 줄여나간다.

‘보행-대중교통 통합연계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해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는 보행자에게 가장 적합한 이동경로를 보여준다. 관련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해 도보경로 주변의 보행 편의시설, 정류장 인근 택시 수, 교통약자 지원시설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보행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폭염 등 기후변화에도 대응한다. 보도블록에 특수 포장을 시공해 축적되는 태양열을 줄임으로써 여름철 체감온도를 낮춘다.

버스정류장 같은 보행자 대기시설에는 ‘쿨링포그(Cooling Fog)’ 시설을 설치한다. 이 시설은 미세입자 형태로 인공 안개비를 분사해 주위 온도를 2~3℃ 낮춘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 사람들이 자주 찾는 주요 건물과 시설물에 보행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건물 1층을 보행통로로 개방하거나 단절됐던 보행로를 복원한다.

‘BMW(버스·지하철·보행) 마일리지 프로젝트’도 새롭게 시작한다. 시민들이 걸으면서 마일리지를 쌓으면 이후 전자화폐 ‘티머니’로 전환할 수 있게 된다.

현재 4대문 안쪽에만 지정된 ‘녹색교통진흥지역’을 다른 지역까지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자율주행 기술, 미세먼지 문제, 고령화 현상 등으로 보행여건이 크게 달라질 것”이라며 “‘걷는 도시, 서울’을 완성하기 위해 더욱 선제적이고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