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서울시, 4차산업 혁신기업에 5년간 1500억 투입해 실증사업 지원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5-27  17:09:59
확대 축소
서울시가 5년 동안 1500억 원을 들여 4차산업혁명 관련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의 실증사업을 지원한다.

서울시청은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2019년을 ‘테스트베드(실험장) 서울’ 구축의 원년으로 삼는다”며 “2023년까지 1500억 원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혁신기업 1천 곳 이상의 실증사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4차산업 혁신기업에 5년간 1500억 투입해 실증사업 지원

▲ 박원순 서울시장.


2019년에는 100억 원을 들여 기업 50곳을 지원한다.

서울시에 있는 중소기업, 스타트업 가운데 인공지능, 핀테크, 블록체인, 드론 등 4차산업혁명 관련 제품과 서비스를 보유한 기업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서울시정 혁신과 도시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기업도 포함된다. 

이전에 정부 또는 공공기관이 제품·서비스를 적용·구매·개발지원한 기업은 해당되지 않는다.

실증 지원사업에 참여하기를 원하는 기업은 6월부터 서울기술연구원 웹페이지에 설치되는 ‘신기술 접수소’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서울시는 적합성·기술성·사업성을 평가해 8주 안에 실증 여부를 안내한다.

선정된 기업은 서울시 본청과 서울교통공사, 서울시설공단 등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및 사업소의 담당부서와 함께 최장 1년 동안 실증계획을 수립하고 실증한다. 실증사업비로 최대 5억 원이 지원된다. 

담당부서는 제품·서비스를 사용하면서 성능을 평가한다.

실증이 끝나면 서울시가 해당 제품·서비스를 우선적으로 구매한다. 부서마다 실증 지원과 구매실적을 평가지표에 포함해 우수한 부서와 담당자에 혜택을 제공한다.

서울시는 실증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적극행정 면책제도’도 도입한다. 제품・서비스 실증이나 구매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업무를 처리했다면 부정적 결과가 도출돼도 책임을 묻지 않는다는 내용이다.

서울시는 7월 실증사업 전담기구를 서울산업진흥원에 설치해 전반적 실증과정을 조율한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혁신기업은 기술을 실증해 안전성, 적용가능성 등을 검증하는 것이 가장 절실하다”며 “서울시의 모든 공공 인프라를 혁신기술의 시험장으로 개방해 혁신기업들을 위한 즉각적·실효적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