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박원순 “미세먼지와 싸우는 야전사령관으로 미세먼지 줄이겠다"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4-15  16:55:31
확대 축소
박원순 서울시장이 생활 분야 미세먼지대책을 내놨다. 시민들도 불편을 감수하고 미세먼지를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은 15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기자설명회에 참석해 ‘미세먼지 10대 그물망대책’을 직접 발표했다.
 
박원순 “미세먼지와 싸우는 야전사령관으로 미세먼지 줄이겠다"

▲ 박원순 서울시장.


박 시장은 “나는 미세먼지와 싸우는 야전사령관으로서 미세먼지와 전쟁을 치르고 있다”며 “최악의 상황이 오기 전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미세먼지대책을 3개 분야로 나눴다. 생활 속의 미세먼지 오염원을 줄이고 관리하는 것을 핵심 방향으로 잡았다.

첫 번째 분야는 차량 미세먼지 저감대책이다.

서울시는 프랜차이즈·배달업체와 협력해 2025년까지 엔진 이륜차 10만 대를 전기 이륜차로 교체한다. 엔진 이륜차는 소형 승용차보다 6배 이상 많은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소형 경유 마을버스 444대를 2020년부터 전기버스로 교체하고 노후 어린이 통학차량도 2022년까지 매해 400대씩 전기차와 LPG차 등 친환경차로 전환한다.

두 번째 분야는 가정·상업용 건물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관리방안이다.

난방·발전부문은 서울 시내 초미세먼지 발생요인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가정용 노후 보일러 90만 대를 2022년까지 친환경 콘덴싱보일러로 교체한다.

세 번째 분야는 소규모 미세먼지 배출시설과 다중 이용시설 관리다.

대형 공사장, 주유소, 인쇄소 등 소규모 미세먼지 배출시설이 밀집한 구로 디지털단지, 성수지역, 영등포역 주변 등 3곳을 집중관리구역으로 시범 선정하고 사물인터넷(IoT) 기반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를 2022년까지 모두 2500대 설치한다.

차량 공회전이 잦은 경찰버스, 자동차 정비업소, 자동차 검사소 등에 관한 단속도 강화한다.

그밖에 서울 시내 ‘녹색교통지역’에서 5등급 차량 운행제한도 실시한다. 녹색교통지역에는 청운효자동, 사직동, 삼청동 등 종로구 8개 동과 소공동, 회현동, 명동 등 중구 7개 동이 포함된다.

서울시는 7월1일부터 5등급 차량 운행제한 시범운영을 거쳐 12월1일부터는 과태료를 부과한다. 녹색교통지역 거주자에 등록된 5등급 차량 3727대는 조기 폐차 보조금, 매연 저감장치 부착 최우선 조치 등 지원정책을 제공받는다.

서울시는 이런 미세먼지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모두 2900억 원 규모의 추경 편성을 계획하고 있다.

박 시장은 “시민은 미세먼지의 가장 큰 피해자이자 정책을 실현할 주체로서 불편함을 감수할 필요가 있다”며 “서울시는 어느 때보다 비상한 각오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