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허창수, 전경련 회장 또 맡아 민간 경제외교로 위상회복 힘써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2019-03-24  08:00:00
확대 축소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5번째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을 맡아 예전의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뛰고 있다.

24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허창수 회장은 우리 기업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근 일본과 미국를 향한 민간 차원의 경제외교에 집중하고 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 또 맡아 민간 경제외교로 위상회복 힘써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국제기구 및 외국경제단체 등과 교류협력은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주요 설립목적 가운데 하나다.

특히 허 회장의 일본 방문은 강제징용 피해자를 향한 배상 판결과 관련해 양국 관계가 악화한 상황에서 경제 분야부터 양국 민간관계 회복을 모색할 필요성이 있다는 판단에서 이뤄졌다.

지난해 11월 예정됐던 한국과 일본 상공회의소 회장단회의가 무기한 연기된 데 이어 5월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도 연기됐다.

일본 정부는 한국의 징용피해 소송에서 배상 명령을 받은 일본 기업의 자산압류와 관련해 송금과 비자 발급 정지 등의 보복조치를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따라 허 회장은 14~15일 일본을 방문해 B20(G20 정상회의와 연계해 열리는 민간 경제계회의) 도쿄 서밋에 참석해 일본 경제단체연합회의 나카니시 히로아키 회장 등과 만나 연기됐던 한일경제인회의 일정을 11월로 결정하는 등 민간협력 분위기를 조성했다.

허 회장은 “한일관계의 어려움 속에서도 민간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책임감을 지니고 두 나라 사이 미래지향적 관점에서 민간교류가 지속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단체 관계자들은 허 회장이 과거에도 한일 경제계 관계 회복을 위해 나서 성과를 거둔 적이 있어 이번에도 앞으로 한일 민간교류 회복에 성과를 보일 것이라는 기대를 보인다.

허 회장은 독도 문제로 2008년부터 중단됐던 한일 재계회의를 7년만에 재개하고 2018년 일본 경제단체연합회와 16년 만에 인적 교류를 재개하는데 핵심적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 회장은 다섯 번째 임기 첫 대외활동으로 통상과 관련해 미국를 향한 민간외교에 나서기도 했다.

미국의 국가안보 등에 위해한 품목을 향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는 무역확장법 232조의 규제대상에서 한국을 제외하기 위해 미국 의회 설득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였다.

허 회장은 낸시 팰로시 미국 상·하원 의원들에게 서한을 보내며 한국 수입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관세가 부과되는 것을 막고자 노력했다.

또 개리 리트먼 미국 상공회의소 부회장 등과 일본에서 만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관세 부과대상에서 한국이 최종 제외될 수 있도록 미국 경제계가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허 회장은 2009년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단에 합류했고 2011년부터 처음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을 맡은 이후 4회 연임하고 있다. 2월27일 다섯 번째 2년 임기를 시작하게 되면서 10년 동안 전경련 회장을 지낸 고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과 함께 전경련 최장수 회장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