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이춘희, 세종시 대통령집무실 설치 가시화로 행정수도에 더 다가서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2-21  13:58:34
확대 축소
이춘희 세종시장이 목표로 삼아온 행정수도 완성이 한걸음 더 가까워졌다.

21일 세종시에 따르면 청와대는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대통령 집무실을 세종시에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춘희, 세종시 대통령집무실 설치 가시화로 행정수도에 더 다가서

▲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시 관계자는 “대통령 집무실을 세종시로 옮기도록 오래 전부터 제안해왔다”며 “아직 청와대와 본격적 협의는 이뤄지지 않았지만 요청사항이 있다면 언제든지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희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대선 때 약속한 ‘행정 중심도시 완성’을 앞당기고 국가 균형발전에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대통령 집무실 설치를 환영했다. 

세종시는 대통령 집무실 설치로 행정적 역할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중앙행정기관 41곳, 국책연구소 15곳, 공공기관 5곳 등이 세종시에 자리를 잡고 있다. 

세종시 관계자는 “대통령 집무실을 세종시에 설치하면 기관장과 구성원의 대면보고 등 소통을 활성화하고 국정 역량을 확대할 수 있다”고 바라봤다.

대통령 집무실 세종시 설치방안은 이 시장이 기존에 강조해온 ‘행정수도 완성’에 부합한다.

이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청와대, 국회 등을 단계적으로 세종시에 이전하는 방안을 공약으로 발표해 추진하고 있다. 

다만 청와대와 국회 세종시 이전은 2004년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판결을 받아 공약을 실행에 옮기기 위해서는 개헌이 필요하다. 

이 시장은 2019년 신년사에서 “행정수도를 완성하기 위해 세종시민과 시의회, 집행부가 함께 노력해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했고 대통령 개헌안에 그 내용을 반영했다”며 “행정수도라는 원대한 목표가 꿈이 아닌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고 내다봤다. 

이 시장의 다른 공약인 KTX 세종역 신설도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절실하다.  

세종시는 고속도로, 철도, 공항 등 주요 교통 인프라와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단점을 안고 있다. 세종시에 있는 여러 행정기관들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교통 불편을 해소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이 시장은 “세종시는 광역자치단체 17곳 가운데 유일하게 KTX역이 없다”며 “지역 사이 광역 교통네트워크가 부족해 국회 대응 등 급한 업무를 처리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KTX 세종역은 최근 정부의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세종시는 이른 시일 안에 사전 타당성 용역을 다시 추진하기로 했다.

이 시장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해 세종시장으로서 두 번째 임기를 이어가고 있다. 

도시건설 전문가로 노무현 정부에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으로 일하며 세종시 건설에 참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