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금융정보분석원 거래정보 서버 옮기기 '007 작전'

김현정 기자 hyunjung@businesspost.co.kr 2016-12-05  14:39:59
확대 축소

금융정보분석원이 정부서울청사로 둥지를 옮기면서 범죄관련 중요금융거래 정보가 담긴 서버도 이동된다.

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8일 새벽 고액 현금거래나 자금세탁, 탈세 의심거래 정보 9300만 건이 담긴 금융정보분석원(FIU)의 서버 250대가 서울 프레스센터를 떠나 정부서울청사로 자리를 옮긴다.

  금융정보분석원 거래정보 서버 옮기기 '007 작전'  
▲ 유광열 금융정보분석원 원장.
금융정보분석원은 금융위원회 소속기관으로서 금융회사 등으로부터 보고받은 의심스러운 거래정보를 분석해 범죄자금 또는 자금세탁과 관련이 있다고 판단한 경우 관련 정보를 법집행기관에 제공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가 5월 정부청사로 이전하면서 금융정보분석원도 금융위를 따라 이사하는 것이다.

이삿날 이동하는 전산 서버에는 2천만 원 이상 고액 현금거래정보 9천만 건과 자금세탁·탈세 의심거래정보 320만 건 등 주요 금융 거래 정보 9300만여 건이 담겨 있다.

검찰이 넘겨받은 최순실·차은택씨 관련 금융거래와 미르와 K스포츠에 기금을 출연한  대기업들의 자금흐름 내역도 모두 이 서버에서 나왔다.

이 전산서버는 진동에 매우 예민하다. 외부 충격을 받으면 정보가 훼손될 수 있다.

이 때문에 무진동 특수 화물차 7대가 서버를 나누어 싣는다. 화물차를 지키기 위한 경찰차와 사이드카도 동원됐다. 엔지니어 30명이 시스템 백업과 대체 장비를 준비해 뒤따른다.

서버에 충격을 주지 않으려고 아주 느린 속도로 이동하기 때문에 이사하는 곳까지 1km 가량 이동하는데 40~50분이 걸린다. 금융정보분석원은 혼잡을 피하고자 자동차가 거의 다니지 않는 자정 이후에 이동하기로 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보상금이 70억여 원에 이르는 손해보험에도 가입했다.

금융정보분석원은 금융 거래정보 전산서버의 안착을 위해 주말 이틀 동안 테스트를 거친 후 15일에 서버를 재가동하기로 했다.

유광열 금융정보분석원 원장은 “서울청사로 이전한 이후에도 효율적 정보분석을 위해 해야 할 과제가 많다”며 “의심거래 보고건수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어 미국 등 선진국에서 운영하는 인공지능형 차세대 분석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IT 업그레이드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김현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