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이시종, 국립 충주박물관 사업성 검증받아 건립공약 탄력받아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19-03-14  16:57:36
확대 축소
이시종 충북지사의 충주박물관 건립 공약이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국립 충주박물관 건립사업의 비용편익(B/C)비율이 1.1로 나와 사업 타당성이 충분하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이시종, 국립 충주박물관 사업성 검증받아 건립공약 탄력받아

이시종 충북지사.


14일 충청북도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가 동국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의뢰했던 국립 충주박물관 건립 사전 타당성 연구용역에서 비용편익비율이 1.1로 나왔다. 

비용편익 분석에서 1 이상 나오면 사업성이 있는 것으로 본다. 

국립 충주박물관 건립은 비용편익비율이 문화시설임에도 상대적으로 높게 나왔다. 참고로 국립 미륵사지유물전시관의 비용편익비율은 0.88이었다.

연구용역에 따르면 사업비는 485억 원, 이용자수는 41만여 명으로 추산됐다. 인근 국립 청주박물관의 이용자 수는 연간 46만여 명이다.

전시콘텐츠 조사에서는 중원문화권 지정문화재 556건(충주 106건, 제천 72건, 단양 85건, 음성 32건 등), 국립박물관 전시 및 활용가능 유물 1627점으로 집계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사전 타당성 연구용역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오자 국립 충주박물관 건립사업 추진을 확정했다. 다만 기획재정부 심사를 남겨뒀고 사업비가 500억 원을 넘을 때는 한국개발연구원(KDI)의 비용편익 분석을 통과해야 한다.

동국대 산학연구단 연구팀은 “충주는 한반도 내륙이라는 지정학적 위치로 삼국의 각축장이었다는 역사적 의미가 있다”며 “충남, 전북, 전남에 국립박물관이 두 개씩 있기 때문에 국가 균형발전 등을 고려할 때 충주박물관 건립에 충분한 정책적 사유가 있다”고 말했다.

국립 충주박물관 건립은 이 지사의 주요 공약 가운데 하나다.

현재 문화재청이 지정한 7대 문화권 가운데 중원문화권에만 국립박물관이 없다. 역사 문화적 측면에서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국립 충주박물관 건립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 지사는 “충주박물관은 문화 기본권 보장 측면에서 반드시 건립해야 한다”며 “사업 타당성을 인정한 용역결과를 토대로 정부와 국회를 적극적으로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북도 주민들도 국립 충주박물관 건립사업에 힘을 싣고 있다.

충청북도 범도민추진위원회는 도민 공감대 형성과 역량 결집을 위해 4월18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범도민대회를 열기로 했다.

충청북도 관계자는 “중원문화권 주민들의 염원과 ‘향유하는 문화관광’ 실현을 위해 국립 충주박물관이 건립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과 역량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