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건설

대우건설 사장 선임논란 재점화, 박창민 거취 고심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17-07-18  15:37:48
확대 축소
  대우건설 사장 선임논란 재점화, 박창민 거취 고심  
▲ 홍순관 건설기업노조 위원장(왼쪽에서 네번째)이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DB산업은행 본사 앞에서 열린 '대우건설 사장 부정인선, 산업은행 수사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이 문재인 정부 들어 사장 선임과정을 놓고 노조가 다시 논란의 불씨를 당기면서 부담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 노조 , 박창민 사장 선임과정 논란 재점화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과 대우건설지부는 18일 오전 여의도에 위치한 KDB산업은행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8월 실시된 대우건설 사장의 선임과정은 전혀 투명하고 공정하지 않게 진행됐다”며 “대우건설 사장의 부정인선과 관련해 사정기관은 산업은행을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영수 특별검사에서 최순실씨가 대기업 건설사의 사장인선 과정에 개입한 정황을 포착한데 따라 건설기업노조가 공식적으로 항의한 것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특검은 최근 박근혜 정부에서 벌어진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하면서 최씨와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본부장이 대우건설 사장 인사를 두고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확보했다.

이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최순실씨는 이 전 본부장에 박 사장을 잘 알아보라고 말했고 박 사장은 한 달여 뒤에 대우건설 사장에 올랐다.

건설기업노조는 “기존에 대우건설 사장에 지원한 후보자들이 경영계획 발표를 마친 상태에서 후보 재공모가 실시됐고 결국 산업은행의 의도대로 경쟁후보들보다 객관적인 능력이 검증되지 않은 박 사장이 대우건설 사장에 선임됐다”며 “대우건설 사장 인선과 관련한 부정의혹은 ‘소설 같은 이야기’에서 점점 사실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 의혹과 관련해 대우건설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에 수 차례 공문을 보냈으나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최순실씨의 인사농단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산업은행이 대우건설을 매각하려는 것은 책임을 회피하려는 꼼수이자 최씨의 이권을 챙겨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든다”며 “산업은행은 즉각 대우건설 매각을 중단하고 인사개입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산업은행이 인사개입 의혹에 계속해서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면 고발을 포함한 모든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며 산업은행의 모든 연루자들도 밝혀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 박창민, 거취 고민 깊어질 듯

건설기업노조는 박창민 사장의 자진사퇴도 촉구했다. 박 사장이 대우건설의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있을뿐 아니라 경영능력에도 의문이 많다는 것이다.

박 사장은 지난해 8월에 대우건설 사장에 취임하자마자 위기관리능력이 시험대에 올랐다.

  대우건설 사장 선임논란 재점화, 박창민 거취 고심  
▲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
대우건설은 지난해 11월에 지정감사인인 딜로이트안진으로부터 3분기 보고서에 의견거절 판정을 받았다.

감사인은 감사대상 기업의 재무제표에 적정, 한정, 부적정, 의견거절 등 4가지 의견을 낼 수 있는데 이 가운데 의견거절을 내는 경우는 흔치 않다. 국내 4대 회계법인이 2015년에 낸 감사의견 506건 가운데 의견거절은 단 2건으로 전체의 0.4%에 그쳤다.

박 사장은 이후 감사인과 실사를 벌여 지난해 재무제표에 한꺼번에 수천억 원의 손실을 반영하는 이른바 ‘빅배스’를 단행했다. 대우건설이 회계와 관련한 신뢰도 논란을 겪는 과정에서 대우건설 주가는 25%가량 급락했다.

대우건설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해외플랜트를 거의 수주하지 못하면서 이에 따른 인력수급의 불균형 문제가 발생하고 있지만 박 사장은 뒷짐을 지고 있다고 건설기업노조는 주장했다.

건설기업노조는 “박 사장이 선임된 뒤 대우건설이 겪고 있는 문제를 놓고 볼 때 사장으로서 대기업을 운영할 능력이 없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박 사장이 계속 사장자리를 지킨다면 하반기 수주경쟁에도 부담이 될 뿐만 아니라 더 큰 이슈인 매각에도 상당히 부정적"이라고 비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