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전남지사 김영록, 한국수력원자력에게 ‘한빛원전 수동정지’ 대책 요구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6-04  16:08:19
확대 축소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한국수력원자력에 ‘한빛원자력발전소 수동정지’ 사건과 관련해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전남 영광군 홍농읍 한빛원전 1호기는 5월10일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시험 과정에서 출력이 갑작스럽게 18%까지 상승해 관리팀이 수동으로 정지하는 사고를 냈다.
 
전남지사 김영록, 한국수력원자력에게 ‘한빛원전 수동정지’ 대책 요구

김영록 전남도지사.


전남도청은 김영록 도지사가 3일 한수원 관계자를 불러 이른 시일 안에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고 4일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집무실에서 전휘수 한국수력원자력 기술총괄부사장, 석기영 한빛원자력본부장 등에게 원전 현황과 조치 내용 등을 보고받았다.

김 지사는 “이번 사고는 그동안 발생했던 크고 작은 사고들처럼 무사안일과 무책임, 안전 불감증에서 비롯된 예견된 인재”라며 “이번 사고를 각별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영광군민과 도민들은 이제 더 이상 한수원과 규제기관의 말을 믿지 않는다”며 “국민적 불신을 해소하고 신뢰구조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뼈를 깎는 노력과 진정성 있는 접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한수원에 사고원인을 규명한 뒤 관련 책임자를 처벌하고 비슷한 사고가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광역지자체가 원전 감시체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요구하기도 했다.

현재 시·도는 방사선이 누출되면 주민을 보호할 책임을 진다. 그러나 안전관리 등 사고 이전의 모든 사전조치 권한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독점하고 있다.

김 지사는 원전에서 사고가 나면 지자체에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시스템도 구축할 것을 요청했다.

전남도청 관계자는 “이날 한수원의 상황보고는 한빛 원전 사고를 도민 안전에 큰 위협으로 판단한 김 지사의 요구로 이뤄졌다”며 “이번 상황보고가 원전 안전관리체계를 강화하는 데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