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목표주가 투자의견 하향, "공급과잉으로 수익 악화 지속"

강용규 기자
2019-11-04 09:25:07
0
롯데케미칼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이 모두 하향됐다.

글로벌 화학업황이 공급과잉에 따른 부진을 겪고 있어 롯데케미칼도 주요 제품들의 수익성이 계속 악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롯데케미칼 목표주가 투자의견 하향, "공급과잉으로 수익 악화 지속"

▲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이희철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4일 롯데케미칼 목표주가를 기존 33만 원에서 28만 원으로, 투자의견을 매수(BUY)에서 중립(HOLD)으로 각각 낮췄다.

롯데케미칼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1일 23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롯데케미칼은 2019년 3분기에 연결 영업이익 3146억 원을 거둬 지난해 3분기보다 37.5% 줄었다.

롯데케미칼의 올레핀(에틸렌 계열)부문과 자회사 롯데첨단소재, 롯데케미칼타이탄은 대체로 수익성을 유지했으나 방향족(아로마틱스)부문의 수익성이 급감해 전체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중국에서 파라자일렌(PX) 등 방향족 화학제품 생산설비들이 대거 증설을 마치고 가동에 들어가며 공급과잉이 심화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4분기에는 방향족 화학제품의 공급과잉이 지속되는 가운데 미국에서 셰일가스를 투입해 에틸렌을 생산하는 에탄 분해설비(ECC)들도 대거 가동을 시작한다.

이에 롯데케미칼의 올레핀부문과 말레이시아 자회사 롯데케미칼타이탄도 수익성이 나빠질 것으로 전망됐다.

게다가 롯데케미칼은 4분기 대산 공장의 나프타 분해설비(NCC)를 정기 보수하고 울산공장의 고순도테레프탈산(PTA) 생산설비를 고순도이소프탈산(PIA) 생산설비로 전환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이에 따라 일회성비용도 500억 원가량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 연구원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서 긍정적 결과가 나온다면 화학업황이 일시적으로 반등할 수는 있다”면서도 “미국과 중국의 설비 증설규모를 감안하면 업황 회복세가 지속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롯데케미칼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5조4896억 원, 영업이익 1조1564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6.4%, 영업이익은 41.3%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주가 상승 가능", 중장기 청사진과 자사주 취득 긍정적
  2. 코오롱인더스트리 목표주가 상향, "산업자재와 필름부문 이익 늘어"
  3. "삼성SDI 주가 상승 예상", 전기차배터리 내년 4분기 흑자전환 가능
  4. "SM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예상", 미국에서 '슈퍼엠' 본격 활동
  5. 삼성전기 목표주가 높아져, "애플에 고부가 기판 공급확대 예상"
  6. 셀트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유럽에 신제품 내놓고 미국 공략 확대"
  7. 오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중국 신제품 판매호조로 매출 늘어"
  8.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9.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10.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