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이재용 베트남에서 삼성 현지사업 점검, “위기에서 기회 찾아야”

임한솔 기자
2020-10-22   /  15:51:30
이재용 베트남에서 삼성 현지사업 점검, “위기에서 기회 찾아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에서 2번째)이 20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에 있는 삼성 복합단지를 찾아 스마트폰 생산공장을 점검하고 있다. < 삼성전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베트남을 방문해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등 삼성그룹 계열사의 현지사업을 점검했다.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19일부터 22일까지 나흘 동안 베트남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출장에는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 부사장 등이 동행했다.

이 부회장은 20일과 21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 박닌과 타이응웬에 있는 삼성 복합단지를 찾아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생산공장 등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은 20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면담하고 하노이의 ‘삼성전자 베트남 연구개발센터’ 공사현장을 직접 찾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2022년 말 완공을 목표로 올해 3월 연구개발센터를 착공했다.

센터는 지상 16층~지하 3층, 연면적 8만㎡ 규모로 지어진다.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모바일기기 관련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연구개발 인력 3천여 명이 근무할 것으로 예정됐다.

이 부회장은 22일에는 호찌민에서 삼성전자의 TV 및 생활가전 생산공장을 살펴보고 중장기 사업전략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포스트 코로나19시대에 어떤 큰 변화가 닥치더라도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실력을 키워야 한다”며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뒤처지는 이웃이  없도록 주위를 살피자”며 “조금만 힘을 더 내서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2018년 10월에도 베트남을 방문해 삼성의 사업을 점검했다. 2012년 10월에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함께 박닌 스마트폰공장을 찾아 생산현장을 살펴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롤러블 스마트폰 언제 내놓나, 중국기업과 LG전자 출시 태세
  2. [Who Is ?] 정연인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3. [오늘Who] 이영호 삼성물산 대표 재신임받나, 재판 중 교체 없다 시선
  4. 하나은행, 베트남 다이렉트 해외송금 내놓고 환율우대 이벤트
  5. SK이노베이션 목표주가 상향, "정유업황 내년 회복 가능성 높아"
  6. 두산솔루스 방향 잡는 진대제, 전지박과 올레드소재를 성장동력 낙점
  7. 현대오토에버, 현대차그룹 스마트모빌리티 솔루션 전환에 수혜 커져
  8. 한수원 디지털발전소 서둘러, 정재훈 해외원전 수주 경쟁력 갖추기
  9. 진에어발 저비용항공 지각변동 예고, 제주항공 인수합병 다시 나설까
  10. 토스증권 2030세대 공략 집중으로 출발, 이승건 자본확충 나설지 주목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