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빈소에 이재용 손경식 이재현 이낙연 정재계 인사 조문행렬

최석철 기자
2020-01-20 16:15:55
0
신격호 빈소에 이재용 손경식 이재현 이낙연 정재계 인사 조문행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이 20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가운데) 등의 배웅을 받으며 떠나고 있다.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 각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20일 오전부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함께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두 사람이 만난건 2018년 신동빈 회장의 국정농담 재판 2심 선고 후 1년3개월 만으로 알려졌다.

재계 인사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부회장은 10여 분 정도 빈소에 머물며 조문한 뒤 신 회장의 마중을 받으며 떠났다.

그 뒤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조문했다

손경식 회장은 신 회장에게 “(롯데가) 앞으로 더 많이 발전하지 않겠느냐. 지난 1, 2년 동안 우리가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현 CJ그룹 회장도 박근희 CJ그룹 부회장, 김홍기 CJ 대표,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 허민회 CJENM 대표 등 그룹 주요 경영진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이재현 회장은 “우리나라 경제성장과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하신 거인을 잃게돼 안타깝다”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이 밖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김윤 삼양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이웅렬 전 코오롱그룹 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 등도 빈소를 방문했다.

정계 인사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청와대는 전날 조화를 보낸 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 대신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보내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전 총리는 오후에 빈소를 찾았다.

이 전 총리는 “고인과 한국 경제 모두 빈손으로 일어나 고도성장을 이루고 기적 같은 성취를 이뤘다”며 “한국경제의 고도성장을 이끌었던 주역 가운데 가장 오래 사신 한 분이었는데 그 어른마저 떠나게 돼서 아쉽다”고 말했다.

빈소 내실에는 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 김형오 전 국회의장 등이 보낸 조화가 놓였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근조기를 보내 애도했다.

이 밖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등 재계 인사들이 보낸 조화도 자리했다.

신 명예회장의 가족들은 대부분 전날 조문을 마쳤다.

넷째동생인 신준호 푸르밀 회장과 여동생 신정숙씨, 동생 신춘호 농심 회장의 첫째 아들 신동원 농심 부회장 등도 빈소를 찾았으며 신정숙씨의 딸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도 다녀갔다.

신준호 회장의 사위인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과 조카사위인 조용완 전 서울고법원장 등도 조문했으며 신 명예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씨도 전날 밤에 빈소를 찾았다.

신 명예회장의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지고 발인은 22일 오전이다. 유언장은 별도로 남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 명예회장은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에 안치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롯데물산, 신동주 신영자가 신격호에게 상속받은 지분을 모두 사들여
  2. 여의도 사무실 공급 넘쳐, 포스코건설 파크원 임대 성공할까 시선 몰려
  3. "삼성SDI 주가 상승 가능", 자동차전지 성장과 소형전지 매출회복
  4. 쿠팡, 아마존을 닮고 싶어도 코로나19 부실대응만은 달라야 한다
  5. LG전자 스마트폰사업 본부장은 에이스의 험지, 그래도 기회는 얻었다
  6. 공급과잉 마스크 수출 허용, 케이엠 웰크론 해외에 팔 곳은 넘친다
  7.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천당제약, 14조 황반변성 바이오시밀러 개발경쟁
  8.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싱가포르 해운사에서 LPG운반선 3척 수주”
  9. 삼성디스플레이 노사협상 들어가, 이동훈 무노조경영 철회 뒤 시험대
  10. GS건설 주식 매수의견 유지, "베트남 개발과 주택 분양 증가 가능성"
TOP

인기기사

  1. 1 공급과잉 마스크 수출 허용, 케이엠 웰크론 해외에 팔 곳은 넘친다
  2. 2 조선3사, 카타르에서 하반기 대규모 LNG운반선 수주 가시화
  3. 3 [Who Is ?] 이용섭 광주광역시 시장
  4. 4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 신약으로 미국 신약 허가받기 낙관하다
  5. 5 바이오주 대부분 내려, SK바이오랜드 메지온 '급락' 셀리버리 '상승'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