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파생결합펀드 중징계 가능성, 하나금융지주 승계구도 영향받나

고두형 기자
2019-12-30 14:59:18
0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하나금융지주의 다음 회장 승계구도 역시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렵게 됐다.  

30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최근 금융감독원이 해외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 손실 사태에 책임을 묻기 위해 함 부회장에게 ‘문책 경고’를 사전통지하면서 예상보다 징계 수위가 높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금감원 파생결합펀드 중징계 가능성, 하나금융지주 승계구도 영향받나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금감원이 금융사 CEO까지 징계를 내릴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지만 중징계 쪽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앞으로 하나금융지주에서 대응책을 마련하는 데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에서 금융사 임원에게 내리는 제재는 주의, 주의적 경고, 문책경고, 직무 정지, 해임 권고 등이 있다. 문책 경고부터 해임 권고까지가 중징계에 속한다.

함 부회장이 금감원으로부터 문책 경고를 확정받게 되면 3년 동안 금융회사 임원에 오를 수 없다.

함 부회장이 빠지게 되면 하나금융지주는 다음 하나금융지주 회장 승계구도를 새로 짜야 하는 상황에 놓일 수 있다.

김정태 회장은 2021년 3월을 끝으로 하나금융지주 회장 자리에서 물러난다.

김 회장 체제에서 함 부회장은 KEB하나은행장을 맡아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통합, 순이익 2조 원 달성 등을 통해 하나금융지주 안에서 입지를 다져왔다.

함 부회장은 올해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해 하나금융그룹을 대표해 파생결합상품 손실사태에 사과하고 해명하며 다음 회장으로 입지를 굳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다.

하나금융지주는 내년 1월 중순 쯤 열릴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에서 함 부회장의 징계 수위를 낮출 수 있도록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도 금융사 CEO를 두고 징계 의지가 강한 만큼 제재심의위원회에서 파생결합펀드 손실로 금융사 CEO에 책임을 묻는 문제와 관련해 금감원과 하나금융지주의 치열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나금융지주는 함 부회장의 징계 수위가 낮아지도록 힘을 쏟는 동시에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플랜B'를 검토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함 부회장이 그동안 다른 경쟁자 없이 다음 하나금융지주 회장의 유력후보로 꼽혀왔던 만큼 하나금융지주는 회장 승계에 있어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함 부회장이 파생결합펀드 손실 사태뿐 아니라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는 점도 불안요소로 꼽힌다. 

하나금융지주 자회사 대표이사 가운데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이사 사장,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 등이 다음 회장 후보군에 포함될 수 있다.

지 행장과 정 사장은 올해 3월 각각 KEB하나은행장과 하나카드 대표이사에 올라 경력 면에서 함 부회장보다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사장은 2016년부터 하나금융투자를 이끌며 하나금융지주 비은행 부문 강화에 한몫을 했지만 하나금융지주 내부출신이 아니다.

최근 함 부회장은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을 연임하며 2020년 말까지 1년 더 임기를 이어가게 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신한금융 KB금융 하나금융 우리금융 주가 하락 브레이크도 소용없다
  2. [오늘Who] 김정태, 더케이손해보험에 하나금융 디지털 실력 보여줄까
  3. 하나금융지주 더케이손해보험 지분 70% 인수, 김정태 "새 사업 발굴"
  4. [오늘Who] 은성수, 사모펀드 규제보다 투자활성화 순기능 살린다
  5. 금융위, 라임자산운용 사태 대응해 사모펀드 투자자 보호조치 강화
  6. 금융위, 우리은행 하나은행 '파생상품 손실사태' 과태료 일부 감면
  7. 하나카드 시름, 실적 급감에 새 사업 추진동력 확보도 쉽지 않아
  8. [Who Is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9. [Who Is ?] 지성규 하나은행 은행장
  10. 신세계 현대백화점 CJ 실적 꺾여도 배당은 확대, 오너들도 반가운 일
TOP

인기기사

  1. 1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2. 2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3. 3 에너토크 비에이치아이 보성파워텍 주가 초반 급등, 원전 수출 수혜
  4. 4 정호영 너무 답답하다, 코로나19로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가동 지연
  5. 5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