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Is ?] 조규영 에어서울 대표이사

박경훈 기자
2018-02-28 10:41:27
0
  • 전체
  • 활동
  • 비전
  • 사건
  • 기타
  • 어록
  • ▲ 조규영 에어서울 대표이사.


    ◆ 생애

    조규영은 에어서울 대표이사 부사장이다.

    올해 에어서울의 흑자전환을 이끌어 내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다.

    1959년 생으로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했다.

    아시아나항공 경영지원본부장, 전략기획본부장, 여객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아시아나에어포트 대표이사를 맡다가 에어서울 대표이사에 선임됐다.

    아시아나항공이 장거리노선을 중심으로 항공망을 넓혀나가고 에어서울과 에어부산이 단거리노선을 담당하는 역할을 맡기로 한 만큼 저비용항공사들 사이 경쟁심화를 극복하고 에어서울을 안착시켜야 한다.

    ◆ 경영활동의 공과

    △에어서울 체질 개선 작업
    조규영은 에어서울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에어서울 체질을 바꾸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에어서울은 2018년 2월부터 추가 위탁수하물을 유료로 변경하고 사전 좌석구매 요금을 올렸으며 옆좌석 구매 서비스도 새로 만들었다.

    애초 다른 저비용항공사들보다 항공권 가격을 높게 책정했지만 2018년부터 다른 저비용항공사 수준으로 항공권 가격을 내렸다.

    이에 더해 에어서울은 2018년 3월부터 마카오 노선을 중단하고 홍콩 노선만 운영하기로 하는 등 노선을 지속적으로 정비할 방침을 세웠다.

    브랜드 인지도를 확대하기 위해 2018년 무료 항공권 제공행사 등 판촉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에어서울은 2018년 에어버스321 항공기 1대를 들여올 계획을 세웠는데 내실 경영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항공업계는 바라봤다.

    △에어서울 흑자 전환 위해 매출 확대 추진
    에어서울은 2018년 흑자 전환할 목표를 세웠는데 흑자전환을 위해 매출 확대가 시급하다.

    에어서울 비용은 대부분 항공기 리스비용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항공기는 에어서울의 차별화 요인인 만큼 항공기 리스비용을 줄이기 힘들다. 에어서울은 에어버스321-200 항공기를 기종으로 선택했는데 기령이 평균 4년 정도로 다른 저비용항공사들보다 기령이 적다.

    에어서울은 영업적자를 계속 봐 2017년 3분기 말 기준으로 완전 자본잠식에 빠져있다.

    에어서울은 2017년 말 주주배정 방식으로 유상증자를 진행해 아시아나항공으로부터 250억 원을 수혈받기도 했다.

    이에 따라 조규영이 2018년 에어서울의 노선을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나설 것이라는 말도 나왔다.

    에어서울은 해마다 항공기를 2대씩 들여와 앞으로 중국, 베트남, 대만, 태국 등 항공수요가 많은 노선을 계속 늘려나갈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하지만 조규영이 2018년 에어서울의 노선운영계획을 수정하거나 기존 노선에서 판촉이나 업무제휴 등을 추진해 항공권 판매를 늘리는 등 기존노선에서 영업을 강화하는 데 무게추를 둘 수도 있다고 보는 시각도 있었다.

    △에어서울, 국제선 취항 늘려 수익 증대 토대 마련
    에어서울은 2017년 국제선 취항을 대폭 늘렸는데 2018년 수익 증대에 나설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에어서울은 애초 일본 중소도시의 노선을 중심으로 노선을 늘려왔지만 2017년 필리핀 보라카이섬의 칼리보, 도쿄, 오사카, 괌, 홍콩 등 항공수요가 많은 노선에 취항하고 있다.

    에어서울은 2016년 10월7일 항공기 3대로 일본의 다카마쓰 등 일본 소도시와 동남아시아 등 국제선 10개 노선에 취항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적자노선을 인수해 국제선 운영을 시작한 것이었다. 

    ▲ 조규영 아시아나항공 부사장(왼쪽)이 2016년 11월14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박상규 SK네트웍스 워커힐 총괄과 아시아나항공과 SK네트웍스 워커힐 사이 제휴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어서울, 국내선 운영 나설 수도
    에어서울은 국내선에 항공기를 띄우는 방안을 중장기 과제로 남겨놓고 있다.

    에어서울은 국내선을 운영하지 않고 국제선만 운영하고 있다. ‘선택과 집중’을 통해 수익을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이다.

    하지만 김포~제주노선 등 항공수요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노선을 운항해 안정적 수익원을 확보해야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에어서울은 2016년 7월 제주 노선에 항공기를 띄웠으나 석 달 뒤 국제선에 취항하면서 제주 노선을 운영하지 않고 있다.

    △에어서울, 아시아나항공의 단거리 노선 분담
    에어서울은 단거리 노선에서 저비용항공사들의 저가운임 공세로 받는 아시아나항공 부담을 줄이기 위해 출범했다.

    에어서울이 아시아나항공에서 거의 수익을 내지 못하던 일부 단거리 노선을 넘겨받아 다른 저비용항공사들의 저가운임 공세에 대응하고 아시아나항공이 중장거리 노선에 집중하기로 한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일본과 중국, 동남아노선 등 단거리 노선의 비중이 큰 만큼 저비용항공사와 경쟁에 취약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서울 출범 당시 저비용항공사인 에어부산을 자회사로 두고 있었다. 하지만 에어부산이 부산을 거점으로 삼는 만큼 인천국제공항 탑승수요를 소화할 수도권 기반의 저비용항공사가 필요했다.

    에어서울은 2016년 10월7일부터 아시아나항공의 일본 노선을 잇따라 이관받아 국제선 운항을 시작했다.

    일본 노선 가운데 인천~시즈오카, 인천~다카마쓰, 인천~나가사키, 인천~우베 노선의 경우 운항횟수를 조정하거나 정기편으로 편성하는 등 노선전략을 바꿔 들여왔다. 인천~히로시마, 인천~토야마, 인천~요나고 노선은 아시아나항공으로부터 그대로 물려받았다.

    인천~씨엠립, 인천~코타키나발루 등 동남아시아 노선은 아시아나항공으로부터 넘겨받았다.

    에어서울은 2015년 4월7일 설립해 2015년 12월28일 정기항공운송사업면허를 취득했다. 2016년 7월11일 김포~제주 노선을 취항해 사업을 시작했다.

    하지만 저비용항공사들이 이미 치열하게 가격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출범한 만큼 실적 개선에 상당한 시일이 걸릴 수 있다는 말도 나왔다. 제주항공, 진에어 등 저비용항공사들이 이미 입지를 확보해 놓고 있는 만큼 틈새시장을 공략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뜻이다.

    ◆ 비전과 과제

    ▲ 조규영 아시아나항공 여객본부장 부사장(왼쪽 두 번째)이 2015년 7월15일 김포국제공항 1층 입국장에서 중국 유력 여행사 사장단 및 언론사 대표 환영식에 참석해 중국 여행사 대표에게 꽃 목걸이를 걸어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재건을 위해 에어서울의 흑자 전환을 이끌어내는 것이 최우선 과제로 꼽힌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핵심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의 수익성 개선이 에어서울 실적 개선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2018년 신년사에서 “새 각오로 내실경영을 통해 이윤을 극대화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에어서울은 적자에서 벗어나 올해 사업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삼구 회장은 2017년 말 금호타이어 재입찰에 참여하지 않을 것을 밝히면서 항공, 고속, 건설 등 3개부문을 그룹 재건의 핵심축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에어서울의 안착은 그룹 핵심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에도 중요하다.

    아시아나항공에서 거의 수익을 내지 못하던 일부 단거리 노선을 에어서울이 넘겨받아 저비용항공사들 경쟁에 대응하고 아시아나항공은 중장거리 노선에 집중한다는 전략을 세워뒀기 때문이다.

    ◆ 평가

    아시아나항공에서 기획과 전략, 영업, 여객, 화물 등 항공사 업무전반을 경험한 만큼 사업 초기인 에어서울의 밑그림을 그릴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5년 아시아나항공에서 노선 축소 등 구조조정을 계획할 당시 여객본부장을 맡아 노선운영 계획을 수립하는 데 큰 역할을 맡기도 했다.

    ◆ 사건/사고

    ◆ 경력

    2006년 12월부터 2008년 11월까지 아시아나항공 기획담당을 맡았다.

    아시아나항공에서 2008년 12월부터 2011년 11월까지 미주지역본부장, 2011년 12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경영지원본부장을 지냈으며 2013년엔 화물본부장으로 일했다.

    2014년 1월 아시아나항공 전략기획본부장에 올랐고 2015년 3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여객본부장으로 일했다.

    2017년 아시아나에어포트 대표이사 부사장에 이름을 올렸다.

    2018년 1월부터 에어서울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 학력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했다.

    ◆ 가족관계

    ◆ 상훈

    ◆ 기타

    ◆ 어록

    ▲ 조규영 아시아나항공 부사장(맨앞 오른쪽 두 번째)이 2015년 7월2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일본여행사 관계자들과 인천국제공항 검역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3개사가 공동으로 개발한 'Stop & Joy in Seoul'을 통해 치열한 경쟁 환경에서 국내 환승 수요를 증진하는 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 한국을 방문하는 해외 관광객들에 긍정적인 이미지를 주는 데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다.”(2015/12/08, 서울 충무로의 티마크 호텔에서 열린 환승수요 유치를 위한 아시아나항공과 인천국제공항공사, 하나투어의 공동마케팅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아시아나항공은 앞으로도 고객이 공감할 수 있고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를 고객들에 제공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2015/10/20,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한국의경영대상’에서 아시아나항공을 대표해 ‘이미지가치 최우수기업’상을 수상하면서)

    “메르스 영향으로 국제선에서 감편을 진행했지만 운항 스케줄을 조기에 정상화하게 됐다. 이에 따라 고객들이 휴가철 여행 일정을 계획하는 데 한결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한다.”(2015/07/28, 메르스로 감편한 중국과 일본 노선 운항계획을 정상화하면서)
  • ◆ 경영활동의 공과

    △에어서울 체질 개선 작업
    조규영은 에어서울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에어서울 체질을 바꾸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에어서울은 2018년 2월부터 추가 위탁수하물을 유료로 변경하고 사전 좌석구매 요금을 올렸으며 옆좌석 구매 서비스도 새로 만들었다.

    애초 다른 저비용항공사들보다 항공권 가격을 높게 책정했지만 2018년부터 다른 저비용항공사 수준으로 항공권 가격을 내렸다.

    이에 더해 에어서울은 2018년 3월부터 마카오 노선을 중단하고 홍콩 노선만 운영하기로 하는 등 노선을 지속적으로 정비할 방침을 세웠다.

    브랜드 인지도를 확대하기 위해 2018년 무료 항공권 제공행사 등 판촉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에어서울은 2018년 에어버스321 항공기 1대를 들여올 계획을 세웠는데 내실 경영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항공업계는 바라봤다.

    △에어서울 흑자 전환 위해 매출 확대 추진
    에어서울은 2018년 흑자 전환할 목표를 세웠는데 흑자전환을 위해 매출 확대가 시급하다.

    에어서울 비용은 대부분 항공기 리스비용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항공기는 에어서울의 차별화 요인인 만큼 항공기 리스비용을 줄이기 힘들다. 에어서울은 에어버스321-200 항공기를 기종으로 선택했는데 기령이 평균 4년 정도로 다른 저비용항공사들보다 기령이 적다.

    에어서울은 영업적자를 계속 봐 2017년 3분기 말 기준으로 완전 자본잠식에 빠져있다.

    에어서울은 2017년 말 주주배정 방식으로 유상증자를 진행해 아시아나항공으로부터 250억 원을 수혈받기도 했다.

    이에 따라 조규영이 2018년 에어서울의 노선을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나설 것이라는 말도 나왔다.

    에어서울은 해마다 항공기를 2대씩 들여와 앞으로 중국, 베트남, 대만, 태국 등 항공수요가 많은 노선을 계속 늘려나갈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하지만 조규영이 2018년 에어서울의 노선운영계획을 수정하거나 기존 노선에서 판촉이나 업무제휴 등을 추진해 항공권 판매를 늘리는 등 기존노선에서 영업을 강화하는 데 무게추를 둘 수도 있다고 보는 시각도 있었다.

    △에어서울, 국제선 취항 늘려 수익 증대 토대 마련
    에어서울은 2017년 국제선 취항을 대폭 늘렸는데 2018년 수익 증대에 나설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에어서울은 애초 일본 중소도시의 노선을 중심으로 노선을 늘려왔지만 2017년 필리핀 보라카이섬의 칼리보, 도쿄, 오사카, 괌, 홍콩 등 항공수요가 많은 노선에 취항하고 있다.

    에어서울은 2016년 10월7일 항공기 3대로 일본의 다카마쓰 등 일본 소도시와 동남아시아 등 국제선 10개 노선에 취항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적자노선을 인수해 국제선 운영을 시작한 것이었다. 

    ▲ 조규영 아시아나항공 부사장(왼쪽)이 2016년 11월14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박상규 SK네트웍스 워커힐 총괄과 아시아나항공과 SK네트웍스 워커힐 사이 제휴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어서울, 국내선 운영 나설 수도
    에어서울은 국내선에 항공기를 띄우는 방안을 중장기 과제로 남겨놓고 있다.

    에어서울은 국내선을 운영하지 않고 국제선만 운영하고 있다. ‘선택과 집중’을 통해 수익을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이다.

    하지만 김포~제주노선 등 항공수요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노선을 운항해 안정적 수익원을 확보해야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에어서울은 2016년 7월 제주 노선에 항공기를 띄웠으나 석 달 뒤 국제선에 취항하면서 제주 노선을 운영하지 않고 있다.

    △에어서울, 아시아나항공의 단거리 노선 분담
    에어서울은 단거리 노선에서 저비용항공사들의 저가운임 공세로 받는 아시아나항공 부담을 줄이기 위해 출범했다.

    에어서울이 아시아나항공에서 거의 수익을 내지 못하던 일부 단거리 노선을 넘겨받아 다른 저비용항공사들의 저가운임 공세에 대응하고 아시아나항공이 중장거리 노선에 집중하기로 한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일본과 중국, 동남아노선 등 단거리 노선의 비중이 큰 만큼 저비용항공사와 경쟁에 취약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서울 출범 당시 저비용항공사인 에어부산을 자회사로 두고 있었다. 하지만 에어부산이 부산을 거점으로 삼는 만큼 인천국제공항 탑승수요를 소화할 수도권 기반의 저비용항공사가 필요했다.

    에어서울은 2016년 10월7일부터 아시아나항공의 일본 노선을 잇따라 이관받아 국제선 운항을 시작했다.

    일본 노선 가운데 인천~시즈오카, 인천~다카마쓰, 인천~나가사키, 인천~우베 노선의 경우 운항횟수를 조정하거나 정기편으로 편성하는 등 노선전략을 바꿔 들여왔다. 인천~히로시마, 인천~토야마, 인천~요나고 노선은 아시아나항공으로부터 그대로 물려받았다.

    인천~씨엠립, 인천~코타키나발루 등 동남아시아 노선은 아시아나항공으로부터 넘겨받았다.

    에어서울은 2015년 4월7일 설립해 2015년 12월28일 정기항공운송사업면허를 취득했다. 2016년 7월11일 김포~제주 노선을 취항해 사업을 시작했다.

    하지만 저비용항공사들이 이미 치열하게 가격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출범한 만큼 실적 개선에 상당한 시일이 걸릴 수 있다는 말도 나왔다. 제주항공, 진에어 등 저비용항공사들이 이미 입지를 확보해 놓고 있는 만큼 틈새시장을 공략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뜻이다.

  • ◆ 비전과 과제

    ▲ 조규영 아시아나항공 여객본부장 부사장(왼쪽 두 번째)이 2015년 7월15일 김포국제공항 1층 입국장에서 중국 유력 여행사 사장단 및 언론사 대표 환영식에 참석해 중국 여행사 대표에게 꽃 목걸이를 걸어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재건을 위해 에어서울의 흑자 전환을 이끌어내는 것이 최우선 과제로 꼽힌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핵심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의 수익성 개선이 에어서울 실적 개선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2018년 신년사에서 “새 각오로 내실경영을 통해 이윤을 극대화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에어서울은 적자에서 벗어나 올해 사업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삼구 회장은 2017년 말 금호타이어 재입찰에 참여하지 않을 것을 밝히면서 항공, 고속, 건설 등 3개부문을 그룹 재건의 핵심축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에어서울의 안착은 그룹 핵심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에도 중요하다.

    아시아나항공에서 거의 수익을 내지 못하던 일부 단거리 노선을 에어서울이 넘겨받아 저비용항공사들 경쟁에 대응하고 아시아나항공은 중장거리 노선에 집중한다는 전략을 세워뒀기 때문이다.

  • ◆ 평가

    아시아나항공에서 기획과 전략, 영업, 여객, 화물 등 항공사 업무전반을 경험한 만큼 사업 초기인 에어서울의 밑그림을 그릴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5년 아시아나항공에서 노선 축소 등 구조조정을 계획할 당시 여객본부장을 맡아 노선운영 계획을 수립하는 데 큰 역할을 맡기도 했다.

    ◆ 사건/사고

  • ◆ 경력

    2006년 12월부터 2008년 11월까지 아시아나항공 기획담당을 맡았다.

    아시아나항공에서 2008년 12월부터 2011년 11월까지 미주지역본부장, 2011년 12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경영지원본부장을 지냈으며 2013년엔 화물본부장으로 일했다.

    2014년 1월 아시아나항공 전략기획본부장에 올랐고 2015년 3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여객본부장으로 일했다.

    2017년 아시아나에어포트 대표이사 부사장에 이름을 올렸다.

    2018년 1월부터 에어서울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 학력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했다.

    ◆ 가족관계

    ◆ 상훈

    ◆ 기타

  • ◆ 어록

    ▲ 조규영 아시아나항공 부사장(맨앞 오른쪽 두 번째)이 2015년 7월2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일본여행사 관계자들과 인천국제공항 검역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3개사가 공동으로 개발한 'Stop & Joy in Seoul'을 통해 치열한 경쟁 환경에서 국내 환승 수요를 증진하는 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 한국을 방문하는 해외 관광객들에 긍정적인 이미지를 주는 데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다.”(2015/12/08, 서울 충무로의 티마크 호텔에서 열린 환승수요 유치를 위한 아시아나항공과 인천국제공항공사, 하나투어의 공동마케팅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아시아나항공은 앞으로도 고객이 공감할 수 있고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를 고객들에 제공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2015/10/20,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한국의경영대상’에서 아시아나항공을 대표해 ‘이미지가치 최우수기업’상을 수상하면서)

    “메르스 영향으로 국제선에서 감편을 진행했지만 운항 스케줄을 조기에 정상화하게 됐다. 이에 따라 고객들이 휴가철 여행 일정을 계획하는 데 한결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한다.”(2015/07/28, 메르스로 감편한 중국과 일본 노선 운항계획을 정상화하면서)
v

이 기사는 꼭!

  1.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은행에 항공마일리지 판매, 고용진 “사용 쉽게”
  2. 삼성중공업, 수주의 질과 양 모두 좋아 내년 흑자전환 보여
  3. 박삼구, 아시아나항공의 계열사 부당지원으로 검찰수사 받을 수도
  4. 재무적 동지 구한 채형석,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애경 공격 앞으로 하나
  5. 애경그룹,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아시아나항공 인수 위한 컨소시엄 구성
  6.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 주최 국제회의 지원해 노사화합 다져
  7. 인천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 엔진에서 화재 발생, 인명피해는 없어
  8. [오늘Who] 애경 사업재편 원하는 채형석, 아시아나항공이 필요하다
  9. [Who Is ?] 정홍근 티웨이항공 대표이사
  10. 이동걸, 올해도 국감에서 '대우조선해양' '아시아나항공' 소신 펼칠까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진양곤, 신약 개발로 에이치엘비 코스닥 시총 1위 가나
  2. 2 대우조선해양 임단협 갈등 장기화, 이성근 수주 꼬일까 발만 '동동'
  3. 3 한국GM, 롯데렌터카와 전기차 '볼트EV' 우회 할인판매로 재고소진
  4. 4 [오늘Who] 삼성SDI 체질 확 바꾼 전영현, 대표 연임도 성공할까
  5. 5 아시아나항공 숨은 부실 의구심, HDC현대산업개발 애경 완주할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