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그룹 지배구조 변화로 기업가치 커져, "SBS 매각가치 최소 8천억”

이한재 기자
2020-02-11 11:48:17
0
태영그룹이 지배구조 변화에 따라 기업가치가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배구조 변경 과정에서 SBS를 매각한다면 8천억 원 이상의 가치를 인정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태영그룹 지배구조 변화로 기업가치 커져, "SBS 매각가치 최소 8천억”

▲ 윤석민 태영그룹 회장.


김세련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11일 “태영그룹은 태영건설의 인적분할에 따른 지주회사 전환에 따라 TSK코퍼레이션과 SBS, 블루원 등 비건설사업부문의 숨겨져 있던 가치가 재부각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태영건설은 자회사인 TSK코퍼레이션만 놓고 보더라도 최소 7천억 원, 크게는 1조 원 이상의 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TSK코퍼레이션은 폐기물처리사업을 하는 업체로 태영그룹의 핵심 투자지점으로 꼽힌다. 태영그룹은 현재 TSK코퍼레이션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태영건설의 분할 이후 지주회사이자 비건설사업을 지배하는 티와이홀딩스는 6900억 원, 건설사업을 하는 태영건설은 6600억 원 가량의 가치를 인정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들의 예상 시가총액을 합치면 1조3500억 원 가량으로 현재 태영건설의 시가총액 1조500억 원보다 30%가량 많다. TSK코퍼레이션을 상장한다면 시가총액 규모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태영건설이 SBS를 매각한다면 시장에서 8천억 원 이상의 가치를 인정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방송법은 자산규모가 10조 원이 넘으면 지상파방송국을 소유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는데 태영그룹은 자산규모 10조 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태영그룹은 2018년 말 기준 자산규모가 8조3천억 원에 이르렀는데 2019년 말 9조2천억 원까지 늘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김 연구원은 “태영그룹이 미디어사업을 향한 지배력을 잃고 싶지 않다면 비주력 자산 등을 매각하면서 자산규모를 10조 원 아래로 맞추는 방법이 있지만 이는 영속적 해결방안이 아니다”며 “장기적으로 매각으로 가는 것이 현시점에서 합리적 판단일 수 있다”고 바라봤다.

김 연구원은 태영건설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따로 제시하지 않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성희, 포스코건설 낮은 수익성 극복 위해 주택사업 강화한다 
  2. SK건설, 세대별 환기장치에 제균기능 더한 ‘클린에어 솔루션2.0’ 개발
  3. GS건설, 코로나19로 국내외 수주 지연되는 영향 받아
  4. 현대건설, 코로나19 진정되면 하반기 영업이익 증가 가능
  5. 현대건설, 코로나19 불확실성에도 수주와 이익 모두 증가 가능
  6. 태영건설에서 분할되는 법인 티와이홀딩스, 재상장 예비심사 통과
  7. [오늘Who] 김창학, 정의선시대 위해 현대엔지니어링 해외수주 힘실어
  8. 대림산업, 코로나19에도 올해 영업이익 1조 낼 정도로 탄탄해
  9. “대림산업에서 한진칼처럼 경영권 다툼 일어날 가능성은 낮다”
  10. 서희건설, 경기 용인 아파트 신축공사 2964억 규모 수주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4. 4 바이오주 대체로 상승, 녹십자랩셀과 녹십자셀 '급등' 파미셀은 하락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