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올해 주식가치 4조 더 늘어, 금액도 17조6천억으로 부동의 1위

김디모데 기자
2019-12-31 10:57:02
0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보유한 주식의 가치가 올해 4조 원 이상 늘어났다.

이 회장은 주식부호 1위를 유지했는데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지분 격차도 10조 원 이상으로 늘렸다.
 
이건희 올해 주식가치 4조 더 늘어, 금액도 17조6천억으로 부동의 1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왼쪽)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3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12월30일 기준으로 국내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개인 2만2327명의 지분가치를 조사한 결과 이건희 회장은 17조6213억 원의 주식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건희 회장은 1월2일 기준 13조5792억 원의 주식을 보유했는데 1년 동안 지분가치가 4조421억 원 증가했다.

2위는 같은 기간 지분가치가 6조5665억 원에서 7조3518억 원으로 7853억 원 증가한 이재용 부회장이 차지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4조2574억 원에서 5조502억 원으로 지분가치가 7928억 원 증가하며 3위에 올랐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3조9644억 원으로 4위,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조4022억 원으로 5위, 홍라희 전 삼성리움미술관장이 3조218억 원으로 6위에 올랐다.

이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2조7221억 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2조3224억 원),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1조9210억 원),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이사회 의장(1조9154억 원) 순으로 10위 안에 들었다.

20위 안에는 구광모 LG그룹 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등이 이름을 올렸다.

지분가치가 가장 많이 증가한 주식부호는 이건희 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관장(9233억 원), 서경배 회장, 이재용 부회장, 김범수 의장(6445억 원) 등이다. 김창수 F&F 대표(4983억 원), 김덕용 케이엠더블유 회장(4928억 원) 등의 지분가치도 많이 늘어났다.

반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지분가치는 9285억 원 감소했다.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8477억 원),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5606억 원), 신동국 한양정밀 대표(-4300억 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3371억 원) 등도 지분가치가 감소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LG전자 LS산전, 특허역량 글로벌 100대 기업에 9년째 뽑혀
  2. 법원 "삼성전자 반도체 작업환경보고서 공개하면 영업기밀 유추 우려"
  3. 삼성전자 극자외선 반도체 생산 가동, 7나노 이하 생산규모 3배 확대
  4.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김기남 겸직일까 사외이사인 박재완일까
  5. 삼성전자 주가 소폭 하락, SK하이닉스는 이틀째 상승
  6. 삼성디스플레이, 초박형유리로 접는 스마트폰도 스타일러스펜 열다
  7. 이재용 삼성전자 극자외선 반도체 생산라인 둘러봐, "인류사회 공헌"
  8. [Who Is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9. [오늘Who] 여민수 조수용 '2인3각 경영' 2년 더, 카카오 이제 해외로
  10. [Who Is ?]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 사장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5. 5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