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지역균형발전 앞세워 부산의 국제관광도시 선정 밀어붙여

김남형 기자
2019-11-17 08:30:00
0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이 지역균형발전 논리를 앞세우며 부산의 국제관광도시 선정을 추진한다.

서울에 이어 인천까지 국제관광도시로 지정된다면 수도권에 집중돼 국제관광도시를 선정하려는 취지에 반한다는 것이다.
 
오거돈, 지역균형발전 앞세워 부산의 국제관광도시 선정 밀어붙여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17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국제관광도시의 신규 선정에서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의 지역 편중 해소를 무엇보다 가장 큰 비중으로 삼아야 한다는 논리가 부각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서울과 제주에 이어 광역시 가운데 1곳을 국제관광도시에 선정하고 그 외의 시에서 지역관광거점도시 4곳을 선정하기 위해 12월4일까지 국제관광도시 공모 신청을 받고 있다. 

국관광공사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외국인 관광객은 1500만여 명으로 2008년 689만여 명에서 10년 사이 두 배 이상 늘었다.

하지만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 지역은 서울 79.4% , 경기 14.9%  등 수도권 지역에 90% 이상이 몰려있다.

이에 따라 오 시장은 정부가 인천을 국제관광도시로 지정하면 서울·경기·인천이 하나로 묶여 거대한 관광권을 형성하게 돼 국제관광도시 공모의 취지를 훼손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국가 균형발전이 필요한 것은 관광산업이라고 해서 예외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가 7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의뢰한 ‘관광거점도시 기본계획 수립 연구’ 용역 제안서에 수도권을 국제관광도시에서 제외했던 것도 오 시장의 주장에 힘을 더하고 있다.

당시 문화체육관광부는 "외국인 관광객이 몰리는 수도권과 제주 이외에 관광도시로서 잠재력을 보유한 제2 관광도시를 전략적으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연구용역 배경을 설명했다.

오 시장은 국제관광도시는 새로운 관광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도시가 되어야 하므로 인천보다 부산이 적합하다고 본다.

관문도시로서 접근성에서도 부산은 김해국제공항과 부산항이 있어서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에 견줄 수 있다고 본다.

오 시장은 부산시의 관광예산이 다른 도시보다 많은 점 등을 들며 관광산업을 발전시키려는 의지와 관광산업의 발전 잠재성이 높다고 강조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일본에서도 도쿄 등 수도권 중심이 아니라 오사카를 중심으로 한 지역에 관광거점을 만드는 정책을 통해 신규 수요를 창출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부산시, 해양과학기술원 포함 기관 6곳과 해양신산업 육성 추진
  2. 김해신공항 검증 총선 뒤 결론 가능성, 오거돈 동남권 관문공항은 먼 길
  3. 부산시 '국비 7조' 증액 실패 가능성, 오거돈 주요사업 차질 발등에 불
  4. 부산국제금융진흥원 설립 공청회 6일 개최, 오거돈 “금융허브 도약”
  5. 부산시 한국예탁결제원과 증권박물관 열어, 오거돈 "새 랜드마크"
  6. 김경수 '실세 정치력', 정부 지원예산 대거 따내 지자체 부러움 한몸에
  7. [Who Is ?] 오거돈 부산광역시 시장
  8.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9.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10. 상장폐지 벗어난 경남제약, 방탄소년단 모델로 레모나 해외진출 잰걸음
TOP

인기기사

  1. 1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2. 2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