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오거돈, 지역균형발전 앞세워 부산의 국제관광도시 선정 밀어붙여

김남형 기자
2019-11-17   /  08:30:00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이 지역균형발전 논리를 앞세우며 부산의 국제관광도시 선정을 추진한다.

서울에 이어 인천까지 국제관광도시로 지정된다면 수도권에 집중돼 국제관광도시를 선정하려는 취지에 반한다는 것이다.
 
오거돈, 지역균형발전 앞세워 부산의 국제관광도시 선정 밀어붙여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17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국제관광도시의 신규 선정에서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의 지역 편중 해소를 무엇보다 가장 큰 비중으로 삼아야 한다는 논리가 부각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서울과 제주에 이어 광역시 가운데 1곳을 국제관광도시에 선정하고 그 외의 시에서 지역관광거점도시 4곳을 선정하기 위해 12월4일까지 국제관광도시 공모 신청을 받고 있다. 

국관광공사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외국인 관광객은 1500만여 명으로 2008년 689만여 명에서 10년 사이 두 배 이상 늘었다.

하지만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 지역은 서울 79.4% , 경기 14.9%  등 수도권 지역에 90% 이상이 몰려있다.

이에 따라 오 시장은 정부가 인천을 국제관광도시로 지정하면 서울·경기·인천이 하나로 묶여 거대한 관광권을 형성하게 돼 국제관광도시 공모의 취지를 훼손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국가 균형발전이 필요한 것은 관광산업이라고 해서 예외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가 7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의뢰한 ‘관광거점도시 기본계획 수립 연구’ 용역 제안서에 수도권을 국제관광도시에서 제외했던 것도 오 시장의 주장에 힘을 더하고 있다.

당시 문화체육관광부는 "외국인 관광객이 몰리는 수도권과 제주 이외에 관광도시로서 잠재력을 보유한 제2 관광도시를 전략적으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연구용역 배경을 설명했다.

오 시장은 국제관광도시는 새로운 관광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도시가 되어야 하므로 인천보다 부산이 적합하다고 본다.

관문도시로서 접근성에서도 부산은 김해국제공항과 부산항이 있어서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에 견줄 수 있다고 본다.

오 시장은 부산시의 관광예산이 다른 도시보다 많은 점 등을 들며 관광산업을 발전시키려는 의지와 관광산업의 발전 잠재성이 높다고 강조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일본에서도 도쿄 등 수도권 중심이 아니라 오사카를 중심으로 한 지역에 관광거점을 만드는 정책을 통해 신규 수요를 창출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이낙연 “서울과 부산시장 후보 낼지는 늦지 않게 책임있게 결정”
  2. 하나카드,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 활성화 위한 경품행사
  3. 드래곤플라이 관리종목 위기에, 박철승 슈팅게임으로 흑자전환 온힘
  4. 정재훈, 한수원 원전 조기폐쇄와 안전문제로 올해 국감도 쉽지 않다
  5. [오늘Who] 대림그룹 '혁신' 원하는 이해욱, 남용의 LG 인맥이 힘될까
  6. 삼성전자 주식 매수의견 유지, "반도체업황 개선될 조짐 나타나"
  7. 현대중공업, 특수선 앞세워 군산조선소 재가동 '구애'에 신중한 태도
  8. 한수원 해외원전 수주 절실하다, 동유럽에서 전방위적 수주활동 펼쳐
  9. 서울 도시정비 주도권은 조합에게, 흑석9구역 11구역도 눈높이 높아져
  10. 삼성SDS, 디지털뉴딜로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사업 수혜 늘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