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황각규, 롯데 대표들에게 "비상경영체제로 불확실한 미래 대비해야"

장은파 기자
2019-10-31   /  11:03:12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이 롯데 계열사 대표들에게 불확실한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비상경영체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롯데그룹은 30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포함해 롯데지주와 롯데 계열사 대표이사, 주요 임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경영간담회를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황각규, 롯데 대표들에게 "비상경영체제로 불확실한 미래 대비해야"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


황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각 계열사 대표들에게 비상경영체제로 전환할 것을 당부했다.

그는 “투자의 적절성을 철저히 분석해 집행하고 예산관리를 강화해 임직원들에게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 달라”며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외환 및 유동성 위기에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균형잡힌 경영계획을 수립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황 부회장은 “현실에 부합하지 않는 장밋빛 계획이나 회사 내외부의 환경만 의식한 보수적 경영계획은 지양해야 한다”며 “명확하고 도전적 경영목표를 수립하고 혁신을 통해 이를 반드시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기간별로 철저한 피드백 과정을 거쳐 탄력적으로 경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회사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체질 강화를 해야한다고 요청했다.

황 부회장은 “불확실성의 시대에서 과거의 성공방식은 오히려 위험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며 “제품과 서비스 모두 혁신과 차별화를 통해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정보통신(IT)과 브랜드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이 기사는 꼭!

  1. 식품주 등락 갈려, 삼양사 5%대 뛰고 CJ제일제당 6%대 떨어져
  2. 롯데쇼핑, 화장품 스타트업과 손잡고 롯데온 젊은 여성고객 확보 추진
  3. 롯데정보통신 주식 매수의견 유지, "롯데그룹 디지털 전환의 수혜"
  4. 식품주 등락 갈려, 오리온 5%대 뛰고 동원F&B 대상 1%대 떨어져
  5.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물러날 듯, 13일 롯데지주 이사회에서 결정
  6. [데스크리포트] 8월 기업 동향과 전망-유통 식품
  7. [실적발표] 롯데손해보험, 하이록코리아, 인터로조, 이니텍
  8. 신동빈 '황각규 읍참마속', 롯데지주 후임에 이동우 올려 '성과주의'
  9. GKL 올해 첫 적자 불가피, 유태열 코로나19 뒤에도 회복 장담 못 해
  10. 롯데하이마트 목표주가 상향, “코로나19에 프리미엄 가전 소비 늘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