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손태승 대신 국감 나온 정채봉, 우리은행 파생결합펀드 사과만

감병근 기자
2019-10-21 18:40:21
0
“뼈를 깎는 아픔을 느낀다. 우리은행이 조금 더 나은 대책을 내놓겠다.”

정채봉 우리은행 영업부문장 겸 개인그룹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의 대책을 묻는 국회의원의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현장] 손태승 대신 국감 나온 정채봉, 우리은행 파생결합펀드 사과만

▲ 정채봉 우리은행 영업부문장 겸 개인그룹장이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객들에게 피해를 입힌 점을 거듭 사과했지만 고객 구제를 위한 구체적 대책을 내놓지는 못했다. 

우리은행의 2인자로 꼽히는 정 부문장은 이날 오후 2시20분경 국정감사장에 나타났다. 

함께 증인으로 출석한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과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이사 사장이 하나금융그룹 직원들에게 둘러싸여 국정감사장에 입장한 반면 정 부문장은 안내하는 우리금융그룹 직원들을 뒤에 남겨 두고 국정감사장에 들어섰다.

정 부문장은 국장감사장 입구에서 예금보험공사 지인들과 짧은 인사를 나누기도 하는 등 긴장된 모습을 보이지는 않았다. 

정 부문장은 국정감사 내내 우리은행을 대표해 파생결합펀드를 구매한 고객들에게 여러 번 사과했다.

증인석에서 두 손을 모은 공손한 자세로 서서 고객의 피해를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거나 “뼈저린 아픔을 느끼고 있다”는 등 사과의 말로 모든 증언을 시작했다.  

정 부문장은 우리은행 위례지점에서 독일국채금리와 연계된 파생결합펀드를 구매한 피해자가 참고인으로 나와 증언을 할 때는 고개를 숙이며 침통한 표정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피해고객 구제를 놓고 구체적이고 능동적 대책을 내놓지는 못했다. 경영진의 책임을 묻는 질문에도 답변하지 않았다. 

정 부문장은 파생결합펀드 손실 전액을 보상할 뜻이 있냐는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과 경영진 책임을 묻는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 질문에 “죄송하다”고만 말했다.  

정 부문장은 우리은행의 최종 의사결정권자가 아닌 만큼 원론적이고 수동적 답변을 내놓을 수 밖에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과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이 출석하지 않은 점을 놓고 “행장을 나오라고 했더니 두 은행에서 너무 열심히 방어해서 부행장 분들이 나오셨다”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다만 정 부문장은 금융감독원의 분쟁조정위원회에서 고객 구제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뜻을 보였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이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에서 우리은행이 고객들을 상대로 적극적 방어를 할 것이냐고 묻자 정 부문장은 “아닙니다”라고 답변했다.    

금융당국은 파생결합펀드와 관련해 은행 경영진에 책임을 묻겠다는 태도를 분명히 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모두 실무진 처벌로 이번 사태를 종결하지 않겠다는 뜻을 보였다. 

윤 원장은 이례적으로 국회의원의 증인 질의 도중에 발언권을 얻어 “두 은행이 상품설명서에 원금 손실가능성을 고시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는 걸 확인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 부문장은 1960년 8월8일 전남 목포에서 태어났다. 목포상고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2009년 동국대학교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던 1978년에 우리은행의 전신인 한일은행에 입행해 40년 넘게 우리은행에서 근무해오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우리은행, 서울시 어린이집 직원의 퇴직연금 수수료 절반으로 인하
  2. 신한은행, 모바일앱 '쏠'로 베트남 현지영업 강화해 우리은행 추격 대비
  3. 우리은행, 어려운 은행용어를 쉽게 바꿔 사용하는 캠페인
  4. 우리은행 하나은행, 파생결합상품 손실 배상규모 더 커질 듯
  5. 우리금융그룹, 특성화고 학생 대상으로 진로탐색 멘토링 진행
  6. 우리은행, 독일 국채금리 연계 파생상품 일부는 손실 피해 한숨 돌려
  7. 우리은행 베트남 다낭지점 열어, 손태승 "베트남 외국계은행 1등 목표"
  8. [Who Is ?] 함영주 KEB하나지주 부회장
  9. [오늘Who] 우리은행 임원인사 예정대로, 손태승 조직안정 방점찍나
  10. [Who Is ?]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신동빈, 롯데쇼핑 '부진'에 사업개편과 인적쇄신 칼 빼들어
  2. 2 메지온 심장질환 치료제 곧 임상발표, 기업가치 지나친 고평가 시선도
  3. 3 외국언론 “삼성전자, 다음 폴더블폰에 강화유리 써 내구성 높일 듯”
  4. 4 이주형, CMG제약 조현병 치료제로 상위권 제약사 도약 길을 찾다
  5. 5 [Who Is ?]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