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핀테크기업 인수합병 빗장 열려 유망기업 찾기 본격화

최석철 기자
2019-06-28 15:42:21
0
금융지주를 비롯한 금융회사들이 유망한 핀테크기업을 인수합병할 기회를 엿볼 것으로 예상된다.

핀테크기업에게는 성장, 투자자들에게는 자금회수를 위한 새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인수합병시장에서 짝짓기 움직임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사, 핀테크기업 인수합병 빗장 열려 유망기업 찾기 본격화

▲ 금융위는 금융회사가 100% 출자할 수 있는 핀테크기업 범위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신기술 사업을 다루는 곳으로 넓혔다. < Pixbay>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회사가 핀테크기업 지분 100%를 보유할 수 있는 길이 넓어지면서 금융지주 및 금융회사들의 핀테크기업 인수합병 시도가 활발해질 가능성이 높다.

금융위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신기술 사업을 다루는 핀테크기업에도 금융회사가 100% 출자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행법상 국내 금융회사는 비금융회사 지분을 15% 넘게 보유할 수 없기 때문에 금융회사들은 그동안 핀테크기업을 자회사로 둘 수 없었다.

금융위에 따르면 예외적으로 금융 및 보험업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핀테크기업이라면 유권해석을 통해 지분 100%를 확보할 수 있었지만 지금까지 허용된 사례는 3건에 그쳤다.

이 때문에 금융회사들은 그동안 핀테크기업 발굴 및 육성을 바탕으로 하는 이른바 핀테크 생태계를 만들거나 외부 업무협약, 사내벤처 활성화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핀테크기업들과 관계를 맺어왔다.

해외에서는 골드막삭스, 블랙스톤, 페이팔, JP모건, 스페인 BBNA 등 금융회사들이 굵직한 핀테크기업을 인수하면서 새 수익원을 찾고 있는 것과 대비됐다. 

지난해부터 은행계 금융지주 회장들을 비롯해 금융사 CEO들이 이낙연 국무총리 및 최종구 금융위원장 등과 만나는 간담회에서 꾸준히 금융사의 핀테크기업 출자제한 폐지를 건의했던 이유다.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각종 상품과 서비스가 쏟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핀테크기업과 단순 협업 관계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가 봤기 때문이다.

또 자체적으로 핀테크 관련 사업을 벌이기 위해서는 실패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했지만 이미 사업성이 검증된 핀테크기업을 인수합병하면 한결 수월하게 사업 포트폴리오를 꾸릴 수 있다.

최근 금융회사들이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공을 들이는 디지털 전문인력 확보도 한결 쉬워질 수 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5월 인터넷전문은행에서 발을 뺀 뒤 “규제만 풀리면 핀테크 등 혁신적 기업을 인수할 뜻이 있다”며 “보수적 DNA를 벗고 융·복합을 하려면 핀테크기업 등 혁신적 기업들을 인수하는 것만큼 좋은 방법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회사의 핀테크기업 인수합병은 금융회사뿐 아니라 핀테크기업, 벤처캐피탈 등 각종 이해관계자들에게도 매력적 카드가 될 수 있다.

많은 핀테크기업들이 기술력은 있지만 자금난에 허덕이며 투자유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핀테크기업에게도 긍정적 기회다.

금융회사가 이미 지니고 있는 각종 네트워크와 고객 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핀테크기업이 중장기적으로 사업을 펼칠 수 있는 밑바탕이 될 수 있다.

신생 핀테크기업이 네이버와 카카오 등 덩치가 큰 IT기업들과 홀몸으로 경쟁하는 것보단 금융회사의 든든한 지원 아래 성장하는 것이 더욱 수월할 수밖에 없다.

핀테크기업의 초기 성장단계에게서 투자했던 벤처캐피탈(VC) 등 투자자들도 투자자금을 회수할 수 있는 주요한 방안으로 자리매김할 수도 있다. 

그동안 벤처캐피탈의 자금회수는 주로 ‘장외매각 및 상환’과 ‘기업공개’ 등을 통해 이뤄졌는데 핀테크기업을 금융회사에 넘길 수 있게 되면서 새로운 자금회수 수단이 생긴 셈이다.

지난해 기준 벤처캐피탈의 자금회수 유형을 살펴보면 장외매각 및 상환이 53.7%로 가장 많았고 그 뒤로 기업공개(32.5%), 프로젝트(8.2%), 기타(3.1%), 인수합병(2.5%) 등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회사들은 차별화된 디지털전략을 추진할 수 있는 핀테크기업을 찾는 데 공을 들일 것”이라며 “핀테크기업들의 몸값이 상대적으로 높지 않은 만큼 다수의 핀테크기업을 동시에 인수하는 사례도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금융위, 부동산 중심 자금을 기업으로 전환하도록 여신시스템 바꾼다
  2. 문재인 “경제부처 협력해 코로나19 극복하고 확실한 변화 보여야”
  3. 금융주 약보합, 하나금융 우리금융 신한금융은 하락 지속
  4. 은성수 금융위와 금감원 갈등설 일축, "좋은 파트너로 소통 지속”
  5. [오늘Who] 은성수, 사모펀드 규제보다 투자활성화 순기능 살린다
  6. 조용병 윤종규 비은행 경쟁, 작년 신한은 '외형' KB는 '내실' 거뒀다
  7. 금융위, 라임자산운용 사태 대응해 사모펀드 투자자 보호조치 강화
  8. [Who Is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9. [오늘Who] 김정태, 더케이손해보험에 하나금융 디지털 실력 보여줄까
  10.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TOP

인기기사

  1. 1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2. 2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3. 3 에너토크 비에이치아이 보성파워텍 주가 초반 급등, 원전 수출 수혜
  4. 4 주택도시보증공사 심사기준 변경으로 둔촌주공 일반분양가 높아지나
  5. 5 [CEO&주가] 현대상선 흑자전환 길 찾다, 배재훈 주가 상승도 자신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