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외신 “손흥민은 메시와 호날두 합친 선수, 월드컵 출전 없이도 전망 밝아”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2022-11-10  09:06:07
확대 축소
외신 “손흥민은 메시와 호날두 합친 선수, 월드컵 출전 없이도 전망 밝아”

▲ 손흥민 선수의 2022년 월드컵 출전이 무산되어도 앞으로 메시와 호날두처럼 훌륭한 커리어를 쌓아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비즈니스포스트] 2022년 월드컵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에 선발된 손흥민 선수가 ‘한국의 메시’와 ‘한국의 호날두’를 합쳐놓은 것과 같은 우수한 선수라는 외국언론의 평가가 나왔다.

손흥민 선수가 부상으로 이번 월드컵에 참가하지 못해도 앞으로 충분히 훌륭한 커리어를 쌓을 수 있을 것이라는 전문가의 예측도 이어졌다.

AP통신은 10일 “손흥민 선수가 최근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안면 골절로 부상을 당한 뒤 한국이 큰 충격을 받았다”며 “월드컵을 앞두고 최악의 공포가 덮친 것”이라고 보도했다.

손 선수는 20일 개최되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에 한국 대표팀으로 출전을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경기 출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AP통신은 한국에서 손 선수가 세계 최고 기량의 선수로 꼽히는 리오넬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하나로 합친 선수와 같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그가 ‘국가의 자랑’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손 선수가 전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선수 가운데 한 명으로 성장한 일이 한국의 자부심일 뿐만 아니라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에 가장 큰 희망으로 자리잡고 있었다는 것이다.

AP통신은 손 선수가 부상으로 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황에 놓여 월드컵 경기 출전 여부가 불투명해진 일이 한국에 ‘큰 비상사태’를 일으켰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부상이 손 선수의 향후 커리어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조명되고 있다. 그가 30세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나이에서 월드컵이라는 중요한 기회를 놓칠 수 있기 때문이다.

AP통신은 “카타르 월드컵은 손 선수가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잡을 수 있는 계기”라며 “그는 이전부터 꾸준히 자신의 능력을 발전시키며 주목받아 왔다”고 보도했다.

손 선수와 2008년 독일 함부르크 유소년 아카데미에서 함께 뛰었던 마르첼 얀센 함부르크SV 이사장은 어릴 때부터 손 선수의 정신력과 태도가 매우 훌륭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얀센 이사장은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손 선수는 항상 아버지와 함께 훈련하면서 다른 선수들의 두 배에 이르는 훈련을 소화했다”고 말했다.

그는 손 선수가 월드컵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일이 벌어지더라도 앞으로 훌륭한 커리어를 쌓을 가능성이 충분히 열려 있다고 바라봤다.

손 선수가 한국에서 역사상 가장 훌륭한 축구선수 가운데 한 명으로 기록되는 것은 물론 전 세계에서도 오래도록 뛰어난 선수로 이름을 알릴 수 있다는 것이다.

얀센 이사장은 “손 선수는 월드컵 출전 여부와 관계없이 메시나 호날두처럼 오랜 커리어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그는 축구를 위해 살아가는 훌륭한 선수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용원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