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SKE&S 그린수소 생산기반 닦아, 추형욱 전남 해상풍력발전은 디딤돌

성보미 기자
2021-02-28   /  06:00:00
추형욱 SKE&S 대표이사 사장이 전남 신안 해상 풍력발전사업을 통해 친환경사업구조 전환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추 사장은 SK 수소사업추진단장도 겸하고 있는데 전남 신안 해상 풍력발전단지사업에서 그린수소 생산에 필요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
 
SKE&S 그린수소 생산기반 닦아, 추형욱 전남 해상풍력발전은 디딤돌

▲ 추형욱 SKE&S 공동대표이사 사장.


SKE&S는 SK그룹 수소사업에서 이산화탄소가 배출되지 않는 그린수소 생산을 목표로 한다.

28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SKE&S는 전남 신안 해상풍력단지 조성사업에서 발전사업 허가를 받고 착공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전남 신안 해상 풍력발전단지는 정부가 전남 신안에 3단계에 걸쳐 2030년까지 8.2GW(기가와트)규모 해상 풍력발전을 생산하기 위한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가운데 4.1GW 규모 1단계 사업에서 SKE&S, 한화건설, 압해풍력발전소 등 5개 회사가 발전사업에 참여한다. SKE&S는 96MW(메가와트)규모의 해상 풍력발전소 운영을 준비 중이다.

SKE&S는 단일 단지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신안 해상 풍력발전단지사업에 뛰어들며 친환경사업구조 전환에 고삐를 죄고 있다.

추 사장은 2021년 신년사에서 “글로벌 에너지 패러다임이 화석연료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치에 중심을 두는 친환경에너지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이를 기회삼아 글로벌 주요 에너지회사로 도약하기 위한 도전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SKE&S는 1999년 출범한 SK의 자회사로 액화천연가스(LNG) 생산부터 운송, 저장과 이를 활용한 발전사업을 펼쳤다. 최근엔 신재생에너지와 가상발전소 등 에너지 솔루션사업을 새 성장동력으로 추진하고 있다.

추 사장은 SK 수소사업추진단장도 함께 맡고 있는데 전남 해상 풍력발전사업을 통해 SK그룹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수소사업에도 힘을 실을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는 시선이 나온다. 

SK는 최근 미국 수소회사 플러그파워와 합작법인 설립을 결정하며 수소 생산과 유통, 공급에 이르는 가치사슬(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앞으로 수소사업을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시장으로 확대해가겠다는 목표를 세워뒀다.

합작법인은 2023년까지 연료전지, 수전해설비 등 수소사업 핵심설비를 대량생산할 수 있는 생산기지를 국내에 건설한다. 이를 통해 설비의 공급단가를 획기적으로 낮춰 국내와 아시아시장에 수소를 공급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SKE&S는 SK그룹 수소 가치사슬에서 수소 생산을 담당하고 있다. 현재 LNG를 활용한 블루수소를 생산하고 있지만 궁극적으로 이산화탄소가 배출되지 않는 그린수소 생산을 추구하고 있다.

그린수소는 태양광이나 풍력을 사용해 만든 전기로 물을 분해해 얻은 친환경수소를 말한다. 그린수소 생산은 친환경 포트폴리오 중심으로 사업구조 전환하고 있는 SKE&S의 변화 의지와도 맞아떨어진다.

전남 해상 풍력발전사업은 그린수소 실증사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징검다리 역할을 할 수 있다.

전라남도는 신안 해상 풍력발전단지 발전사업을 통해 생산된 전력 가운데 일부를 그린수소 생산에 투입해 그린수소 생산의 모든 주기체계를 구축할 계획을 세워뒀다.

전라남도가 발표한 뉴딜&상생 일자리 기획자료에 따르면 전라남도는 해상 풍력발전 잠재량이 12.4GW로 전국 37.3%를 차지해 1위에 올라있어 그린수소 생산과 실증의 최적지로 꼽힌다.

전라남도는 이를 활용해 해상 풍력발전과 태양광발전 등 재생에너지를 연계한 수소 생산에서부터 저장, 운송, 활용 등 모든 주기에 걸친 그린수소산업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추 사장으로서는 전남 해상 풍력발전단지의 발전사업을 통해 친환경에너지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앞으로 추진될 전남의 그린수소사업에도 참여할 기회를 얻을 수도 있다.

이를 통해 SKE&S뿐만 아니라 SK그룹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강화에도 힘을 보탤 것이라는 예상이 에너지업계에서 나온다. [비즈니스포스트 성보미 기자]

이 기사는 꼭!

  1. LG SK 배터리 전격 합의, 미국 전기차 성장에 싸우기에는 너무 소모적
  2. 국내증시에 개미 투자심리 되살아날까, 외국인과 국민연금 자락 깔아
  3. 부산 삼익비치 재건축사업 다시 속도붙어, GS건설 착공 기대 반갑다
  4. 한국항공우주산업 완제기 수출 힘받아, 안현호 'KF-21' 기술력 앞세워
  5. 박형준 취임일성 '부산 15분 도시', 어반루프 조기개발 회의적 시선도
  6. 오세훈 용산을 서울 실리콘밸리로, 민주당 장악 시의회도 동의 가능성
  7. 오세훈 서울 교통의 지하화 공약 주목받아, 30조 예산과 안전이 난관
  8. HDC현대산업개발 현장 잘 아는 상무를 사내이사에, 권순호 안전 우선
  9. SK건설 M&A전문가 박경일 이사회 합류, 안재현 친환경신사업 확대
  10. 삼성엔지니어링 재무전문가 정주성 사내이사로, 최성안 재무 더 탄탄히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