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Who Is?

이건희 상속 신고기한 다가와, 이재용 몰아 받을까 법정비율로 나눌까

김디모데 기자
2021-02-28   /  06:00:0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수감 중인 채로 20조 원 규모의 고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의 지분 상속이 진행된다.

지분은 대부분을 이 부회장이 물려받을 것으로 바라보는 시선이 많은데 이 부회장의 사법 리스크가 상속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이건희 상속 신고기한 다가와, 이재용 몰아 받을까 법정비율로 나눌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과 이건희 전 삼성전자 회장(오른쪽),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왼쪽).


28일 삼성 안팎에 따르면 이건희 전 회장의 상속 신고기한은 4월 말로 두 달 앞으로 다가왔다. 기한 안에 상속세를 자진신고·납부하면 3%를 공제받지만 기한을 어기면 가산세를 내야 한다.

이 전 회장의 막대한 상속 규모를 고려하면 3% 공제는 결코 작지 않다. 기한 내에 상속 신고가 이뤄지면서 20조 원대에 이르는 삼성그룹 계열사 지분 상속방식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삼성그룹의 안정적 지배와 경영권 승계를 고려하면 장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4.18%), 삼성생명(20.76%), 삼성물산(2.88%) 등 주요 계열사 지분 대부분을 상속할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2018년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이 별세했을 때도 장남 구광모 회장이 지분 대부분을 물려받아 그룹 지배력을 다진 사례가 있다.

당시 구 회장은 구본무 전 회장의 LG 지분 11.3% 가운데 8.8%를 상속받았다. 구광모 회장의 여동생 구연경씨와 구연수씨는 각각 2.0%, 0.5%를 물려받아 구 회장보다 적었다.

반면 2019년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세상을 떠났을 때는 유족들이 법정상속비율에 따라  지분을 나눴다.

지주회사 한진칼 지분 17.84% 가운데 5.31%를 배우자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물려받았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한진 부사장 등 3남매는 4.176%씩 똑같이 상속했다.

이건희 전 회장 상속재산을 법정상속비율대로 나누면 배우자인 홍라희 전 리움삼성미술관장이 3분의 1, 이재용 부회장 등 삼남매가 9분의 2씩 물려받게 된다.

이렇게 되면 홍라희 전 관장은 삼성그룹 핵심계열사인 삼성전자와 삼성생명의 개인 최대주주에 오르게 된다. 이 때문에 향후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에서 홍 전 관장의 선택이 중요해질 수 있다는 시선이 나오기도 한다.

변수는 이 전 회장 재산 상속의 핵심주체인 이 부회장의 구속수감이다. 이 부회장은 1월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받고 수감돼 있다.

가석방, 사면 등 조기출소 가능성도 없지 않다. 다만 조기출소가 된다 해도 적어도 하반기에나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여 4월 말 상속 신고시점까지는 이 부회장의 부재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부회장의 자유로운 활동이 제한되는 만큼 홍 전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들의 손으로 상속 신고가 매듭지어질 것으로 보여 상속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특히 이 부회장은 법무부로부터 삼성전자 5년 취업제한을 통보받은 데다 삼성물산 합병과 관련한 재판도 남아있는 등 경영상의 위험요소를 안고 있다.

삼성그룹 오너경영의 무게추가 변화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점이 이건희 전 회장의 상속 신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이 부회장의 상황으로 당분간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을 진행하기 어려워진 부분도 고려대상이다.

이에 앞서 삼성그룹 오너일가는 금융위원회에 삼성생명 최대주주 변경기한을 1월에서 4월로 늦춰달라고 요청했다. 만약 수감 중인 이 부회장이 삼성생명 지분을 모두 물려받으면 향후 대주주 적격성 문제로 의결권이 제한될 가능성이 있어 이와 관련한 고민도 안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건희 전 회장이 보유한 지분 상속 신고에서 또 한 가지 주목받는 부분은 상속세 재원 마련이다. 이 전 회장의 유산과 관련한 상속세 규모는 11조 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유족들이 막대한 상속세를 5년 동안 연부연납할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다만 상속신고를 하면서 6분의 1에 해당하는 상속세는 먼저 납부해야 한다. 이것만 해도 2조 원 가까운 적지 않은 금액이다. 

삼성전자가 특별배당을 포함해 2020년 오너일가에게 1조 원이 넘는 돈을 배당했지만 당장 내야 하는 상속세를 모두 충당하기에는 부족하다. 부족분은 주식담보대출 등을 통해 마련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SK텔레콤 분할 뒤 통신사업은 누가 맡을까, 유영상 유력하게 거명
  2. 미국과 중국 반도체 패권경쟁에 고달픈 삼성전자, 청와대 지원받을까
  3. 상장 가는 현대엔지니어링, 김창학 강남권 수주 필요해
  4. 롯데케미칼 재활용을 새 성장동력으로, 신동빈 친환경 의지에 발맞춰
  5. 삼성SDI 현대차에 배터리 공급하나, 전영현 전고체배터리로 협력 다져
  6. 신라젠 품는 엠투엔의 서홍민, 범한화가의 리드코프 회장
  7. CJENM 티빙도 '트렌디 콘텐츠'로, 이명한 tvN 성공신화 다시 한 번 더
  8. 정의선, 현대차그룹 지배력 확보는 정공법으로 가닥잡았나
  9.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도입할까, 바이넥스 이수앱지스 수혜기업 꼽혀
  10. 웹케시 계열 쿠콘도 상장 흥행하나, 김종현 데이터기술 15년 투자 결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