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LG전자 시총 20조 가능하다", 자동차부품과 렌털사업 구조적 성장

김디모데 기자
2020-11-25   /  11:02:40
LG전자 시가총액이 20조 원까지 늘어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가전·TV사업은 성장세가 둔화할 수 있지만 자동차부품사업과 렌털사업 등이 구조적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됐다.
 
"LG전자 시총 20조 가능하다", 자동차부품과 렌털사업 구조적 성장

▲ 권봉석 LG전자 대표이사 사장.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25일 LG전자를 두고 “기업가치 재평가가 기대된다”며 “신사업 성과에 따라 시가총액 20조 원 겨냥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고 연구원은 가전, TV, 스마트폰, 모니터 등 이미 성숙한 사업가치를 14조 원으로 평가하고 자동차부품(VS)사업과 렌털사업을 합하면 5조~6조 원이 될 수 있다고 추산했다.

LG전자는 2020년 가전과 TV 사업이 코로나19로 수요 호조를 지속했다. 온라인 판매 비중이 높아지면서 비용구조도 효율화됐다.

하지만 고 연구원은 2021년 코로나19가 진정돼 소비의 축이 내구재에서 서비스로 이동하면 2020년의 높은 기저가 부담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VS사업부와 렌털사업 등 구조적 성장사업에 더 집중해야 한다고 바라봤다.

고 연구원은 “VS사업부 매출은 2020년 5조7천억 원에서 2021년 7조6천억 원, 2022년 9조 원으로 성장이 전망된다”며 “2022년 영업이익은 4500억 원, 순이익은 3천억 원으로 영업이익률 5%를 전망한다”고 말했다.

LG전자의 렌털사업도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020년 말 렌털계정 수는 270만 개로 2019년보다 35% 증가하고 2021년에는 330만 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고 연구원은 “구독경제로 변화가 나타나 LG전자의 렌털 관련 매출은 2020년 5천억 원에서 2021년 6300억 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채널Who] 민주당 대선후보 1위 이재명, 본선 길에 놓인 3가지 의문 
  2.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위성사업도 추가, 신현우 우주사업 기틀 다진다
  3. 삼성SDS, 현금보유 4조 바탕으로 올해 해외기업 인수합병 가능성
  4. [오늘Who] 노태문 중국 스마트폰 재공략, 갤럭시S21 가격 대폭 내려
  5. 신한금융투자 LG에너지솔루션 롯데렌탈 상장 잡나, 이영창 기대 커
  6. [오늘Who] 이선호 CJ제일제당 경영수업 재개, 최은석 대표 역할 커져
  7. 신세계 CJ 롯데 '한국의 디즈니랜드' 꿈, 코로나19 이후를 바라보다
  8. 현대위아 주식 중립의견으로 하향, "주가 최근 급등해 상승에 부담"
  9. 엔케이맥스, 자연살해세포 치료제 임상 연구개발 기대감 높아져
  10. [오늘Who] 동서발전 신재생 길 열어, 박일준 주민과 이익공유 정립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