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CJ 연말인사에서 이재현 장남 이선호 복귀하나, 승계작업은 착착

나병현 기자
2020-11-24   /  15:42:49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이번 연말인사를 통해 회사에 복귀할까?

이재현 회장이 CJ그룹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사전작업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는 만큼 이 부장에게 힘을 실어주는 인사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CJ 연말인사에서 이재현 장남 이선호 복귀하나, 승계작업은 착착

▲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24일 CJ그룹 안팎에서는 이 부장이 다가온 그룹 연말인사를 통해 업무에 복귀하는 동시에 상무로 승진할 것이란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이 부장은 마약 밀반입사건으로 올해 2월 정직처분을 받았다. CJ제일제당의 정직 최대 기간은 3개월이지만 이 부장은 현재까지 출근하지 않고 있다.

CJ그룹 관계자는 “이 부장은 아직 자숙하고 있는 상태다”며 “이번 인사에서 복귀할 지는 전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부장이 회사로 복귀하는 데 법적 문제는 없다.

이 부장은 올해 2월 항소심에서 마약 밀반입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받았다. 현행법상 마약 밀수 및 흡입 혐의로 집행유예를 받았을 때 취업에는 제한이 없다.

이 부장의 업무복귀설이 나오고 있는 것은 이재현 회장의 건강과 무관하지 않다. 이 회장은 희귀질환을 앓고 있어 승계작업을 서두를 필요가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CJ그룹은 이 부장의 업무복귀를 두고 국민여론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이 회장의 건강 등을 고려하면 이 부장의 공백기간이 길어지는 것도 좋지 않는 일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CJ그룹의 지분 승계작업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이 부장은 현재 CJ 보통주 2.75%, 신형우선주 21.78%와 CJ올리브영 지분 17.97%, 씨앤아이레저산업 지분 51%, CJENM 지분 0.50%를 보유하고 있다.  

이 부장이 CJ그룹 경영권 승계하려면 이재현 회장이 보유한 CJ 지분 42.07%를 상속 또는 증여받아야 하는데 약 5천억 원가량(24일 CJ 주식 종가기준)의 상속세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속세는 이 부장이 보유한 CJ올리브영과 씨앤아이레저산업을 통해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CJ올리브영은 프리IPO(상장 전 투자유치)를 진행하고 있는데 현대백화점과 골드만삭스PIA 등이 지분 인수전에 참여하며 당초 예상보다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이번 지분 매각 대상에는 이 부장이 보유한 CJ올리브영 지분 17.97%도 포함돼 있다.

이번에 매각되는 CJ올리브영 지분 30%는 최대 5천억 원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는데 이를 고려하면 이 부장은 최대 900억 원가량의 자금을 확보할 수 있다.

이 부장이 지분 51%를 보유한 씨앤아이레저산업도 승계를 위한 지렛대로 부각되고 있다.

씨앤아이레저산업은 올해 9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인천시 옹진군 덕적군도의 굴업도에 해상 풍력발전사업 허가를 받았다. 씨앤아이레저산업은 이 부장의 주식 등을 담보로 대출금 1700억 원을 받고 사모펀드를 통해 1조 원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을 제출해 심사를 통과했다.

씨앤아이레저산업은 해상풍력단지가 준공되면 매년 영업이익 1천억 원을 낼 수 있다는 분석도 마쳤다.

또 씨앤아이레저산업은 지분 100%를 보유한 벤처캐피탈(VC)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를 통해 투자에도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는 15개의 펀드를 운용하며 7천억 원가량의 투자를 집행하고 있는데 주요 출자자는 CJENM과 CJ대한통운, CJ제일제당, CJCGV 등 CJ그룹 계열사다. CJ그룹 계열사들이 출자자로서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에 힘을 실어 줘 이 부장의 지분가치가 높아질 수 있는 구조인 셈이다.

벤처캐피탈사업은 규모가 작지만 그룹의 미래사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함으로써 이 부장의 경영능력을 입증하는 도구로 활용될 수도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이 기사는 꼭!

  1. CJ 목표주가 높아져, "자회사 CJ올리브영 기업가치 높은 평가받아"
  2. [오늘Who] 이선호 CJ제일제당 경영수업 재개, 최은석 대표 역할 커져
  3. 현대위아 주식 중립의견으로 하향, "주가 최근 급등해 상승에 부담"
  4. 광주 카고드론산업 육성 주력, 이용섭 인공지능 및 수소산업과 연계
  5. SKC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배터리소재 동박 호조에 공장 증설"
  6. 현대차 올해 영업이익 급증 가능, 글로벌 자동차시장 수요 회복 힘입어
  7. 오뚜기 가정간편식 명성 되찾나, 함영준 프리미엄 신제품 개발에 역점
  8.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미국 부양책과 외국인 자금흐름 살피는 장세
  9. 이노션 목표주가 높아져, "현대차그룹 신차 출시로 광고물량 늘어"
  10. 종근당과 휴온스, 보툴리눔톡신 강자 메디톡스 주춤한 틈 파고든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