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GS건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신사업 성장 힘입어 기업가치 커져"

윤종학 기자
2020-11-20   /  09:21:30
GS건설 주가가 오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GS건설은 신사업부문 성장에 힘입어 기업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GS건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신사업 성장 힘입어 기업가치 커져"

▲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사장.


김세련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20일 GS건설 목표주가를 3만7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각각 유지했다.

19일 GS건설 주가는 3만12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GS건설은 투자를 통한 매출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있다"며 "신사업부문의 성장성이 본업인 건설업의 가치를 제고시키는 요소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바라봤다.

GS건설은 확보한 현금을 통해 단일 투자 2천억~3천억 원 규모의 송도 토지 매입과 브라질 수처리업체 인수, 유럽 및 미국 주택 모듈러업체 인수 등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현금을 배당재원으로 사용하기보다 매출 제고를 위한 투자에 사용하며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다.

GS건설은 19일 100% 지분을 보유한 수처리 자회사 'GS이니마'가 주동 오만에서 매출 규모 2조3310억 원으로 추산되는 해수담수화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오만 수전력조달청에서 알 구브라 3단계와 바르카 5단계 민간투자 담수발전사업 프로젝트 등 2곳의 낙찰통보서를 받았다.

GS이니마는 2개 프로젝트에서 금융조달 및 시공과 함께 20년 동안 운영을 맡는다.

매출규모는 각각 1조6340억 원, 6970억 원으로 모두 2조3310억 원으로 추산됐다. 

김 연구원은 "GS이니마가 단일 최대규모의 수처리 플랜트를 수주했다"며 "장기적으로 GS건설의 현금 창출능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GS건설은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0조170억 원, 영업이익 7700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보다 매출은 3.8% 줄어들지만 영업이익은 0.39%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이 기사는 꼭!

  1. 삼성SDS, 현금보유 4조 바탕으로 올해 해외기업 인수합병 가능성
  2. [채널Who] 민주당 대선후보 1위 이재명, 본선 길에 놓인 3가지 의문 
  3.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위성사업도 추가, 신현우 우주사업 기틀 다진다
  4. 현대위아 주식 중립의견으로 하향, "주가 최근 급등해 상승에 부담"
  5. 신한금융투자 LG에너지솔루션 롯데렌탈 상장 잡나, 이영창 기대 커
  6. [오늘Who] 이선호 CJ제일제당 경영수업 재개, 최은석 대표 역할 커져
  7. 오뚜기 가정간편식 명성 되찾나, 함영준 프리미엄 신제품 개발에 역점
  8. [오늘Who] 동서발전 신재생 길 열어, 박일준 주민과 이익공유 정립
  9. 현대차 올해 영업이익 급증 가능, 글로벌 자동차시장 수요 회복 힘입어
  10. 종근당과 휴온스, 보툴리눔톡신 강자 메디톡스 주춤한 틈 파고든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