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김종인 “코로나19 대유행 전망에도 소비쿠폰 발행은 한심한 엇박자”

류근영 기자
2020-11-19   /  11:19:11
김종인 “코로나19 대유행 전망에도 소비쿠폰 발행은 한심한 엇박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정부의 방역정책을 거세게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10월부터 산발적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이 확진자 증가를 경고했지만 정부는 1000만 명 분량의 소비쿠폰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이 시작됐다는 전문가 의견이 속출하고 있다”며 “정부 스스로 한심한 엇박자정책을 펼쳐 코로나19 방역위기를 초래했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같은 실수를 되풀이하고 있다고 봤다.

김 위원장은 “여름휴가 기간에도 비슷한 모양으로 2차 대유행을 겪은 바 있다”며 “비슷한 사안을 놓고 정치적으로 접근해 선별적으로 대응하니 같은 실수가 반복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집회를 혀용한 것을 두고도 “국민 안전보다 민주노총 권리가 먼저였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질병관리청 승격이 정치적 이벤트에 머물러선 안 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등 선진국들은 이미 상당량의 코로나19 백신을 선점했다”며 “독감 백신 때 허둥지둥했던 모습에서 탈피해 백신 확보와 유통 준비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셀트리온, 첫 신약 코로나19 항체치료제로 수익성 대신 무얼 얻을까
  2. KB증권 LG에너지솔루션 상장주관 잡나, 김성현 빅3 목표에 성큼
  3. 허인 KB국민은행 ESG경영 뿌리내리기, 은행 전무로 ESG책임자 중용
  4. 우리금융 금융지주 실적경쟁 가세, 손태승 올해는 비은행 성과 본다
  5. KT 기업가치 제대로 인정받고 싶은 구현모, B2B와 미디어사업 쪼개나
  6. 에코프로비엠 유럽 양극재공장 추진, 이동채 LG에너지솔루션도 손짓
  7. [오늘Who] 대웅제약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 전승호 줄기세포주 믿어
  8. LG 올해 영업이익 대폭 증가 가능, 주요 계열사 실적호조 덕분
  9.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위성사업도 추가, 신현우 우주사업 기틀 다진다
  10. 삼성SDS, 현금보유 4조 바탕으로 올해 해외기업 인수합병 가능성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