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국민의힘, 보궐선거 후보 예비경선에서 시민 여론조사 100% 반영

류근영 기자
2020-11-12   /  17:18:11
국민의힘, 보궐선거 후보 예비경선에서 시민 여론조사 100% 반영

▲ 김상훈 국민의힘 재보선 경선준비위원장(왼쪽에서 네 번째)과 위원들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선준비위 회의에서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의 예비경선에서 일반시민 여론조사를 100% 반영하기로 했다.

본경선은 일반시민 여론조사 80%, 당원 투표 20%를 반영한다.

김상훈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장은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경선준비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후보 4명까지 추려내는 예비경선 때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경선준비위원회는 회의를 통해 내년 보궐선거의 경선룰의 뼈대를 확정했다.

예비경선과 본경선의 규칙이 이날 결정됐다.

김 위원장은 “시민검증특별위원회가 후보들의 도덕성, 부적절한 부분, 이해충돌 부분 등을 철저히 검증하기로 했다”며 “위원회를 거치지 않은 근거 없는 다른 후보 비방에는 페널티(감점)를 주도록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본경선에서 1대 1 토론을 세 번 하며 TV방송을 통한 종합 합동토론회까지 총 5회를 한다”며 “본경선은 일반시민 여론조사 80%, 당원투표 20%를 반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본경선에 정치 신인 1명 이상을 포함하는 ‘신인 트랙’을 시행할 방침도 세웠다.

신인 트랙은 정치신인이 모두 4위권 밖으로 밀려나면 상위 1명을 결선에 올리는 방식이다.

김 위원장은 “신인 트랙은 서울·부산 지역에 2명 이상 지원했을 때에만 적용된다”며 “공직선거 출마 경험이 없는 사람이 신인”이라고 설명했다.

여성, 청년, 정치 신인 가산점(20%) 적용 문제는 경선준비위가 결정하지 않고 공천관리위원회로 넘기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여성 가산점을 예선, 본선에서 다 주는 방향으로 정할 필요가 있지 않느냐는 얘기가 나왔다”며 “공천관리위원회에 의견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인 가산점도 주는 방향으로 의견이 모아졌지만 이것도 공선관리위원회에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선준비위원회에서 의결된 내용은 다음주 당 비상대책위원회와 의원총회에 보고하고 최종 조율을 거쳐 확정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대한항공 주식 시장수익률 유지, "코로나19 계기로 기업체질 바꿔"
  2. 테마파크 세우는 신세계 CJ 롯데, 디즈니랜드 그 이상에 도전하다
  3. 삼성엔지니어링, 올해도 해외 가스플랜트 수주할 가능성 높아
  4. 효성첨단소재 목표주가 상향, “타이어보강재 호조에 탄소섬유 성장"
  5. 대우 떼낸 위니아전자 맡은 안병덕 박성관, 삼성출신으로 손벽 맞춰
  6. 스타트업 찾는 글로벌 대기업, 권칠승 중기부 중간다리 역할 키우나
  7. SK네트웍스 충전인프라 힘줘, 황일문 SK렌터카 전기차 렌털 힘붙어
  8. [오늘Who] 호반건설 가로주택정비 적극, 박철희 서울 수주 기회잡아
  9. GS건설 신사업 인수합병 적극, 임병용 회사이름 변경 화룡점정 찍나
  10. 금호타이어 순이익 쉽지 않아, 전대진 노조파업에 반덤핑관세 겹악재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