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민주당 의원 박용진 "삼성증권, 계열사 임원에게 100억 불법대출"

은주성 기자
2020-10-23   /  18:29:34
삼성증권이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에게 100억 원대 규모의 불법대출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대상 국정감사에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3년 동안 계열사 등기임원에게 100억 원이 넘게 대출해줬다"며 "이는 삼성증권을 사실상 개인금고처럼 이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 박용진 "삼성증권, 계열사 임원에게 100억 불법대출"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 의원은 "임원 개인의 일탈인지 삼성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기획한 빙산의 일각인지 면밀히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삼성증권은 삼성그룹 계열사 등기임원 13명에게 100억여 원의 대출을 실시했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원 5명 가운데 3명이 약 60억 원을 대출받았는데 기간이 겹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금융회사는 대주주나 특수관계인, 계열사 임원에게 1억 원 이상을 대출해줄 수 없다. 이를 위반하면 대출한 회사와 임원 모두 5년 이하 징역 또는 2억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런 지적에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은 "머지않아 검사를 나간다"며 "가급적 검사를 빨리하고 문제가 있다면 엄정 조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이 기사는 꼭!

  1. 삼성증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삼성 서초사옥 일부층 폐쇄
  2. KB국민은행 점포 통폐합 적극, 허인 디지털 맞춰 인력 효율화 힘줘
  3. 대우건설 LNG플랜트 수주 늘릴 기회, 김형 친환경인프라 흐름 탄다
  4. [오늘Who] 한수원 신한울원전 3·4호기 중단할 판, 정재훈 뒤처리 골몰
  5. [오늘Who] LG에서 계열분리 구본준, 그룹 모양 갖추고 공격경영 예고
  6. [채널Who] 커리어케어 좌담, 변호사가 말하는 직업의 환상과 현실
  7. 현대중공업그룹 권오갑 유진그룹 유경선, 두산인프라코어 살 이유 있다
  8. LG그룹 임원인사 임박, 구광모 순혈주의 깨는 외부인재 영입할까 시선
  9. 모건스탠리 "미국증시 연말까지 대폭 밀릴 듯, 코로나19 백신 약효 끝"
  10. 현대위아 주가 상승 예상, “자동차부품 중심 내년 실적개선 본격화”

이 기사의 댓글 1개

이갑용 | (121.168.28.163)   2020-10-24 09:11:27
ㅆ발넘아 대출에 불법이 어디있어?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