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Who Is?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에 오른다, 14일 이사회 열고 취임

이한재 기자
2020-10-13   /  18:48:59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현대차그룹 회장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14일 임시 이사회를 통해 현대차그룹 회장에 취임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에 오른다, 14일 이사회 열고 취임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정 수석부회장은 2018년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 뒤 사실상 그룹 전반의 경영을 이끌어왔다.

재계에서는 이번 결정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입원 장기화와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1970년 태어나 휘문고등학교와 고려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1994년 현대정공(현재 현대모비스)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해 현대모비스 부사장,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현대차 부회장 등을 맡았다.

기아차 대표 시절 디자인경영을 앞세워 기아차 브랜드 강화를 이끌었고 2018년 '정의선체제'를 본격화한 뒤에는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사업 경쟁력을 지속해서 강화하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현재 현대차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등을 맡고 있다.

정몽구 회장은 명예회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몽구 회장은 3월 현대차 사내이사에서 물러나 현재 미등기 회장을 맡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이 기사는 꼭!

  1. 박영선, 현대차의 중고차시장 진출 둘러싼 갈등 놓고 중재 쉽지 않아
  2. [오늘Who] 현대차 미래차 경쟁력 핵심은 협력, 정의선 신동빈도 만나
  3. 뉴욕타임스 "미국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내년 초 2차 경기침체 가능성"
  4. 삼성전기 내년 5G시장 개화 기다린다, 영업이익 1조 회복도 기대 품어
  5. [오늘Who] 대우건설 흑석11구역 꼭 잡는다, 김형 고급화로 승부 걸어
  6. 현대건설기계 목표주가 상향, "판매 늘고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기대"
  7. 한화건설, 통영 LNG화력발전소공사 8천억 원 규모 수주 눈앞 [단독]
  8. 한국전력 디지털 전환에 속도붙여, 김종갑 발전공기업 효율 높이기
  9. 셀트리온 회장 서정진 "모든 국민 코로나19 진단해 조기에 치료해야"
  10. "D램 2022년까지 장기호황",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실적증가 전망

이 기사의 댓글 1개

홍종래 | (58.239.177.125)   2020-10-14 06:26:58
현대는 중고차시장도 점령하고, 그룹총수도 물려받는데도 언론과 노조는 정부는 아무말이없고...삼성은 죽일려고 악을쓴다.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