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차그룹, 수익배분도 수용하며 중고차시장 진출 밀어붙일까

이한재 기자
2020-10-12   /  16:23:50
현대자동차그룹이 중고차시장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오픈 플랫폼 공유를 비롯해 중고차업계와 애프터서비스(AS)비용 분담 등 강도높은 상생방안을 준비하고 있는데 시장 진출에 따른 이익을 중고차업계와 얼마나 나누느냐가 핵심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 수익배분도 수용하며 중고차시장 진출 밀어붙일까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12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중고차 판매업의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과 관련해 현대차그룹과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등 중고차업계의 후속의견을 받아 검토한 뒤 지정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앞서 8일 국회 산자중기위 국정감사에서 “중고차 판매업은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여부보다 어떻게 하면 독점을 막으면서 상생할 수 있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며 사실상 현대차그룹의 중고차시장 조건부 진출을 허용했다. 

현대차그룹은 우선적으로 중고차 관련 오픈 플랫폼 공유를 상생방안으로 내놓았다. 

중고차의 품질 평가, 가격 투명성 등을 높일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을 만들고 이를 중고차업계와 공유해 산업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것인데 국감에서 박 장관과 의원들에게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다만 오픈 플랫폼만으로는 중고차업계의 반발을 잠재우기에 크게 부족한 만큼 추가적 상생방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8일 국감에서 현대차 임원을 증인으로 신청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외에도 이학영 위원장과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 이성만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 등 여야를 가리지 않고 다수의 의원이 현대차그룹의 중고차시장 진출에 우려의 뜻을 보였다.

이학영 산자중기위원장은 “정주영 회장이 있었으면 ‘뭐 그런 데 까지 가나’면서 중고차시장 진출에 반대했을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이 중고차시장에 진출하면 기존 중고차업계 종사자들은 일자리를 잃을 가능성이 큰 만큼 사회공헌 차원에서 중고차시장 진출 문제를 과감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주행거리와 출시연도 등을 기준으로 판매할 수 있는 중고차 범위를 제한하는 방안, 중소업체가 부담하는 AS비용을 공유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는데 결국 이를 통해 얻은 이익을 중고차업계와 얼마나 나누느냐가 중고차시장 진출을 결정하는 핵심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영선 장관은 “현대차그룹이 만약 중고차시장에서 수익을 얻겠다고 하면 상생은 되지 않을 것”이라며 손익분기점 수준에서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접근할 때만 현대차그룹의 중고차시장 진출이 가능하다고 못 박았다.

현대차그룹이 직접적 이익을 포기하더라도 중고차시장에 진출할 요인은 충분한 것으로 파악된다.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생산부터 판매, 판매 이후 애프터서비스(AS)까지 생애주기 전 분야를 수직계열화 해 놓았는데 현재 중고차사업만 빠져 있다.
 
현대차그룹, 수익배분도 수용하며 중고차시장 진출 밀어붙일까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계열사인 현대글로비스와 현대캐피탈이 각각 중고차 경매사업, 인증 중고차사업을 하고 있지만 직접 소비자에게 판매하지 않고 딜러를 통하거나 위탁판매 등을 하고 있어 사업 확대에 한계를 지닌다.

현대차그룹이 중고차시장에 진출하면 자동차 생애주기 모든 분야를 관리할 수 있어 새로운 상품개발, 브랜드 가치 강화 등의 효과를 볼 수 있다.

중고차시장의 신뢰성이 높아지면 중고차의 잔존가치도 덩달아 높아지면서 신차 가격 인상과 관련한 부담도 줄어들 수 있다.

중고차업계는 현대차그룹이 중고차시장에 진출하면 중고차시장 종사자 5만5천 명, 가족까지 하면 30만 명의 생활이 위태로워진다며 현대차그룹과 상생은 불가능하다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중고차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중고차업계의 강한 반발을 잠재워야 하는 상황에서 브랜드 가치 강화와 산업경쟁력 강화 등 간접적 이익을 바라고 직접적 이익을 포기하는 전향적 상생방안을 마련할 가능성은 충분한 셈이다.

김동욱 현대차 정책조정팀장 전무는 8일 국감에서 “신차를 70%나 파는 현대기아차가 중고차까지 하면 어떻게 될까, 하는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사업의 범위 등 중고차업계와 상생방안을 충분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감에서 상생방안을 마련하라고 한 만큼 중고차업계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이 기사는 꼭!

  1. 기아차 구독서비스 재단장, 4세대 카니발과 쏘렌토 하이브리드 추가
  2. "LG전자 시총 20조 가능하다", 자동차부품과 렌털사업 구조적 성장
  3. 손태승, 아주캐피탈 인수로 우리금융 자동차금융 플랫폼 통합 밑그림
  4.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완성차 동남아 수출 맞춰 판매확대 기회잡아
  5. 신한금융 GIB부문, 현대차 및 에너지기업과 수소충전소법인 설립 협약
  6. 현대차, 중국 공략 차량 2세대 밍투를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공개
  7. 산업은행, 한국GM 노사갈등에 “경영정상화에 심각한 차질 우려”
  8. 우리금융 아주캐피탈 편입 시너지 기대, 손태승 유상증자로 힘싣나
  9. '하청업체 노조파괴 개입' 현대차 임직원, 항소심에서도 집행유예 받아
  10. 캐롯손해보험, '퍼마일자동차보험' 가입하면 네이버페이 포인트 제공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